日, 한국·중국 등 기업인 비즈니스트랙 입국 2월7일까지 정지

조선비즈
  • 유병훈 기자
    입력 2021.01.13 17:24 | 수정 2021.01.13 17:43

    긴급사태 발령 확대 맞춰 비즈니스 트랙 입국 일시 정지

    일본 정부가 한국과 중국 등 11개 국가·지역의 기업인을 대상으로 입국 규제를 완화한 '비즈니스 트랙'을 오는 14일부터 다음 달 7일까지 중단한다.

    지난달 28일 일본 도쿄 하네다공항에서 항공사 직원들이 마스크를 쓰고 있다. /AP 연합뉴스
    니혼게이자이신문은 13일 "일본 정부가 코로나19 방역을 강화하기 위해 비즈니스 목적의 신규 입국을 정지하기로 방침을 정했다"며 이같이 전했다. 일본에선 코로나 확진자가 이틀째 4000명대를 기록하는 등 빠르게 코로나바이러스가 확산되고 있고, 도쿄 등 수도권과 오사카와 교토, 후쿠오카 등지에 긴급사태를 발령했거나 발령할 예정이다. 비즈니스 트랙 일시 정지는 긴급사태 확대에 맞춘 것이다.

    일본 정치권에서는 여야 모두 코로나 변이 바이러스가 발견된 지역에 관계 없이 비즈니스 트랙을 정지하라고 정부에 요구해왔다.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일본 총리는 비즈니스 트랙 대상 국가·지역에서 감염력이 강한 코로나 변이 바이러스가 발견된 경우에 입국을 정지한다는 방침이었으나, 이번에 정치권 요구를 받아들인 것이다.

    일본 정부는 지난해 12월 외국인의 신규 입국을 1월 말까지 정지했다. 기업인의 입국 규제를 완화하는 데 합의한 11개 국가·지역에 대해서는 예외를 두고 있었다.

    스가 총리는 이날 오후 7시 기자회견에서 이 같은 내용을 발표할 예정이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