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소상공인 금융지원, 금리 추가 인하

조선비즈
  • 조귀동 기자
    입력 2021.01.14 06:00

    금융위원회와 은행연합회는 14일 현재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는 소상공인을 대상으로 진행되는 금융지원 프로그램의 금리를 최대 연 2%포인트(p) 인하한다고 발표했다.

    금융위 등은 소상공인 2차 금융지원 프로그램에서 18일 접수분부터 최고 금리를 최대 연 %p 인하한다고 이날 발표했다. 시중 은행은 지난해 말 최고 금리를 종전 연 4.99%에서 연 3.99%로 1%p 낮췄다. 여기에 더해 국민은행, 신한은행, 우리은행, 하나은행, NH농협, 기업은행이 연 1%p를 추가로 낮춰 연 2%대 금리로 자금을 지원하겠다는 것이다.

    또 집합제한업종에 속하고 임차인인 소상공인에 대해서는 최대 1000만원 추가 대출이 가능한 특별지원 프로그램을 도입한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