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갑 대신 계좌로" 편의점, 거스름돈 계좌입금서비스 시작

조선비즈
  • 조은임 기자
    입력 2021.01.14 06:00

    미니스톱, 현대백화점에 이어 이마트24도 거스름돈 계좌입금서비스에 합류한다.

    한국은행은 13일부터 전국 이마트24 매장 5300곳에서 거스름돈 계좌입금서비스를 시작했다고 14일 밝혔다.

    조선DB
    거스름돈 계좌입금서비스는 현금·상품권 거래 후 남은 거스름돈을 현금카드(모바일 포함)를 이용해 고객의 은행계좌에 즉시 입금해주는 서비스다.

    현재는 한국 미니스톱 2570곳, 현대백화점 15곳, 현대 아울렛 8곳 등에서 거스름돈 계좌입금서비스가 이미 시행된 바 있다. 소비자들은 농협‧SC제일‧우리‧신한‧기업‧국민‧수협‧전북‧대구‧경남‧부산‧제주‧광주은행, 농‧수협중앙회 등 15개 금융기관을 통해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