첫 선보인 테슬라 모델Y, 1분기 출시… 최고 7500만원 넘을듯

조선비즈
  • 변지희 기자
    입력 2021.01.13 15:00

    13일 오전 10시 20분 잠실 롯데월드몰. 백화점 개장 10분 전인데도 20여명의 사람들이 줄지어 서 있었다. 국내에서 처음으로 공개하는 테슬라 ‘모델Y’를 보기 위해서다. 기자의 뒤로도 50여명이 넘는 사람들이 순식간에 줄지어 섰다.

    테슬라는 이날 모델Y 공개를 위해 테슬라 차량을 관람할 수 있는 ‘테슬라 갤러리’를 기존 롯데백화점 영등포점에 이어 잠실 롯데월드몰에도 추가로 열었다. 다만 영등포점과 달리 롯데월드는 27일까지만 한시적으로 운영된다.

    테슬라 모델Y./변지희 기자
    모델Y는 테슬라의 두 번째 스포츠유틸리티차(SUV) 이자 모델 S, 모델 3(E), 모델 X에 이은 전기 승용차 라인업 마지막 차량이다. 미국, 중국 등에선 작년 가을쯤 출시됐으며 국내 출시는 1분기 안에 이뤄진다. 현재 환경부 인증절차를 밟고 있어서 정확한 시기와 가격은 미정이다.

    이날 테슬라 갤러리에선 30분 간격으로 15명씩 입장해 차량을 자유롭게 관람했다. 모델Y는 모델3를 기반으로 만들어진 SUV이나 실제 관람한 소비자들은 모델3보다 뒷좌석이 훨씬 넓다고 평가했다.

    테슬라 모델Y./변지희 기자
    실제 제원도 모델Y가 전장, 전폭, 전고 모두 모델3보다 다소 크다. 모델Y는 전장 4751㎜, 전폭 1921㎜, 전고 1624㎜이며 모델3는 각각 4694㎜, 1849㎜, 1443㎜다. 휠베이스도 모델Y는 2890㎜, 모델3는 2875㎜다. 뒷좌석 레그룸은 모델Y 1029㎜, 모델3 894㎜다.

    차량 내·외부 디자인은 모델3와 유사하다. 계기판 없이 중앙에 15인치 터치스크린이 탑재된 점도 동일하다.

    테슬라 모델 내부./변지희 기자
    다만 수동으로 트렁크를 열어야 했던 모델3와는 달리 버튼을 누르면 자동으로 열리고 닫히는 전자동식 트렁크가 적용됐다. 또 운전석과 조수석의 경우 이중접합유리가 탑재돼 외부 소음이 더 잘 차단되도록 했다. 콘솔박스 덮개의 경우 모델3는 수동으로 여닫는 식이지만 모델Y는 모델X와 같은 반자동 슬라이드 덮개가 탑재됐다.

    2열 시트도 버튼을 눌러 1석, 2석씩 나눠 접을 수 있다. 어깨 쪽 시트 부근에 시트를 접을 수 있는 레버가 있고, 트렁크 안쪽에도 2열 시트를 접을 수 있는 두 개의 버튼이 있다. 트렁크 바닥에 깊숙한 수납공간이 하나 더 있고, 내연기관이 없어 빈 보닛에도 프렁크(Front trunk)가 있다.

    (사진 위부터)테슬라 모델Y 프렁크(보닛 안 빈 공간)와 트렁크, 트렁크 아래 공간./변지희 기자
    모델Y는 스탠다드 레인지, 롱레인지, 퍼포먼스 3가지 트림으로 구성됐다. 국내에는 우선 롱레인지와 퍼포먼스 두 가지 트림으로 출시될 전망이다. 롱레인지 트림은 국내에서 주행거리 인증을 마쳤는데, 1회 충전시 최대 511㎞로 모델3 롱레인지 트림 주행거리인 496㎞를 넘는다.

    테슬라 모델Y 뒷좌석./변지희 기자
    국내에서 모델 Y의 성패는 가격 책정에 달려있을 것으로 보인다. 올해부터 정부가 차량 가격에 따라 전기차 보조금을 차등 지급하기로 해 모델Y 가격이 어떻게 형성될지 주목받고 있다. 6000만~9000만원 차량의 경우 기존 보조금의 50% 수준인 400여만원이 지급되며, 차량 가격 9000만원 이상은 보조금 지급 대상에서 제외된다.

    현재 모델3 국내 출시 가격이 5500만~7500만원 수준인 점을 고려하면 모델 Y 가격은 이보다 높게 책정될 것으로 보인다. 가격대는 스탠다드 레인지, 롱레인지, 퍼포먼스 트림 순으로 퍼포먼스가 가장 높다. 국내 출시 모델은 중국 상하이 공장이 아닌 미국 프리몬트 공장에서 생산되는 것으로 알려졌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