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소기업 CEO 올해 경영전망, 10명 중 9명은 '먹구름'

조선비즈
  • 최락선 기자
    입력 2021.01.13 12:00

    중소기업 대표들이 올해 경영전망을 10명 중 9명이 올해 경영전망을 어둡게 보는 것으로 조사됐다.

    중소기업중앙회가 13일 발표한 '중소기업 CEO가 바라본 2021년 경영전망조사'에서 ‘지난해와 비슷’ 41.8%, ‘심각’ 47.7%, ‘양호’ 10.5% 순으로 응답했다. 이번 조사는 지난 4일부터 7일까지 411개 중소기업 CEO를 대상으로 실시했다.

    지난해보다 ‘심각’할 것으로 전망한 이유로는 코로나로 인한 내수부진 지속 86.7%, 기업규제 중심 법안과 정책 10.2%였다. 대외 요인으로는 전 세계적 성장률 둔화 75%, 수출규제 등 보호무역주의 확산 13.3% 등이었다.

    매출 전망은 지난해와 ‘유사’ 47.4% ‘감소’ 37%, ‘증가’ 15.6%였다. 매출 감소를 예상하는 기업의 55.3%는 전년 대비 ‘10~30%’ 가량 감소할 것으로 내다봤다.

    올해 경영에 가장 큰 영향을 미칠 대내외 요인(복수응답)으로는 전반적인 경기심리회복 여부 71%, 정부의 정책지원 여부 46.2%, 기업운영요건 충족여부 33.6% 순이었다. 정부와 국회에 바라는 중소기업 지원정책(복수응답)은 내수활성화 지원 48.2%, 정책금융․세제지원 강화 43.8%, 과도한 규제입법 완화, 38.2%, 주 52시간 근무제 보완 27.5% 순이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