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명연, ‘난치성 위암’ 새로운 치료 가능성 열어

조선비즈
  • 김윤수 기자
    입력 2021.01.13 12:00

    치료 어려운 ‘중간엽형 위암’… 암세포 죽이는 신규 유전자 발견

    국내 연구진이 위암 중에서도 치료가 어려운 암종인 ‘난치성 위암(중간엽형 위암)’을 치료할 수 있는 새로운 방법을 찾았다.

    한국생명공학연구원은 이상철·이은우 대사제어연구센터 박사 연구팀이 한국기초과학지원연구원(KBSI), 연세대 의과대학과 함께 이런 연구성과를 얻었다고 13일 밝혔다.

    위암은 암으로 인한 사망자 수 기준 국내 3위를 차지하고 있다. 세계적으로도 매년 100만명 이상이 위암에 걸리는 것으로 집계된다.

    위암 중에서도 치료가 유독 어려운 경우가 있다. 위암은 암이 생기는 세포 종류에 따라 상피형 위암과 중간엽형 위암으로 분류되는데, 이 중 중간엽형 위암은 전이가 빠르고 기존 항암제에 내성을 가지며 재발 확률이 높아 ‘난치성 위암’으로 불린다. 난치성 위암 환자들의 5년 생존율은 30% 미만으로 보고된 바 있다.

    연구팀은 ‘페롭토시스’라는 세포사멸 과정을 통해 중간엽형 위암의 치료 가능성을 발견했다. 연구팀이 발견한 ‘ELOVL5’ ‘FADS1’라는 유전자들은 암세포가 죽기 위해 필요한 ‘지질과산화’ 작용이 쉽게 일어날 수 있는 몸속 환경을 만드는 것으로 나타났다. 그 결과로 암세포가 죽는 ‘페롭토시스’ 현상이 활발히 일어난다는 것이다.

    이 박사는 "새로 발견한 유전자들과 페롭토시스 작용을 조절하는 연구를 통해 난치성 위암 치료제 개발에 기여하겠다"고 말했다.

    연구성과는 미국 국립과학원회보(PNAS)’에 지난달 7일 게재됐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