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년 OLED 역대 최대 수출...제2 반도체 되나

입력 2021.01.13 06:00

OLED, 올해 디스플레이 수출 비중 70% 넘어설 듯

한국의 OLED(유기발광다이오드) 수출이 지난해 109억달러로 역대 최대 실적을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국내 기업들이 폴더블 폰, OLED TV 등 프리미엄 제품을 늘리고 LCD에서 OLED로의 사업 전환을 통해 차세대 디스플레이 시장에 선제적으로 대응한 결과로 풀이된다. OLED가 한국의 수출 효자 품목으로 자리 잡아 제2 반도체로 자리잡는 모양새다.

13일 산업통상자원부에 따르면, 2020년 디스플레이 수출은 180억달러로 전년 대비 12.2% 감소했지만 OLED는 6.4% 증가한 109억달러로 역대 최대 수출을 기록했다. 이에 따라 전체 디스플레이 수출 중 OLED가 차지하는 비중도 60%를 넘어섰다. 전체 디스플레이 수출 중 OLED가 차지하는 비중은 2018년 41.7%, 2019년 50.0% 등 꾸준히 높아졌다.

시장조사기관 OMDIA에 따르면 2021년 글로벌 디스플레이 시장은 전년 대비 13.8% 증가한 1398억 달러로 전망된다. 비대면 IT 제품이 늘어나고 프리미엄 OLED 시장이 커지면서 이같은 변화가 예상된다. 특히 OLED 시장은 모바일, TV 시장에서 OLED 수요가 늘어나고 폴더블 폰, 롤러블 TV 등 프리미엄 제품이 확대되면서 시장 규모가 크게(28.4%) 늘어날 것으로 전망됐다.

산업부와 디스플레이협회에 따르면 2021년도 수출은 LCD 생산 축소에도 불구하고 신기술을 적용한 혁신 제품 수요가 꾸준히 늘면서 전년대비 2.4% 증가한 184억달러 수준이 될 것으로 보인다. 이중 OLED 수출은 2020년 대비 19.6% 증가한 130억 달러, 수출 비중은 전체 수출의 70%를 넘어서는 등 역대 최대 실적을 다시 한 번 갱신할 것으로 보인다.

온라인 동영상 서비스(OTT) 등 컨텐츠 수요가 늘면서 롤러블 TV, QD디스플레이 등 초고화질 OLED TV와 게이밍·노트북 등 신규 OLED 혁신 제품이 대형 OLED 수출을 견인하고, OLED를 채택한 스마트폰도 점차 늘어나면서 OLED 수출에 긍정적 요인으로 작용할 것으로 예측됐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