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ES 2021] “온수 80㎖만 따라줘”…삼성전자, 음성명령 가능한 비스포크 정수기 공개

조선비즈
  • 박진우 기자
    입력 2021.01.12 11:03 | 수정 2021.01.12 15:16

    삼성전자는 12일 개인 취향에 맞게 설계가 가능한 맞춤형 가전 ‘비스포크 정수기’를 공개했다. 이 정수기는 세계 최대 IT·가전 전시회 CES 2021에서 혁신상을 받았다.

    삼성전자에 따르면 비스포크 정수기는 싱크대 아래에 설치하는 언더싱크 타입의 직수형 정수기로, 냉온·정수 기능을 모듈화 소비자가 직접 선택할 수 있도록 한 점이 특징이다. 색상은 블랙, 화이트, 골드, 실버 등 6가지가 준비됐다.

    삼성전자 비스포크 정수기./ 삼성전자 제공
    온수와 냉수가 모두 필요할 경우에는 해당 모듈을, 정수만 필요한 경우에는 정수 모듈만 선택하는 식으로 구성한다. 정수기 구매·설치 이후에도 기능 모듈을 추가 구입해 장착할 수 있어 소비자 편의를 극대화했다. 각 모듈은 싱크대 안에 수직으로, 또는 수평으로 설치할 수 있다.

    정수기에서 물이 나오는 부위(피우셋)도 주방 환경을 고려해 메인과 서브로 용도를 구분해 선택 설치 할 수 있게 했다. 식수용으로 쓰는 메인 피우셋은 손이 닿기 쉬운 곳에 설치하고, 과일 등을 씻는 용도로 쓰는 서브 피우셋은 싱크대 등에 두는 식이다. 피우셋은 좌우 120로 움직여 공간 활용성을 높였다.

    4단계 필터 시스템을 적용, 미국 위생 안전기관이 NSF로부터 65개 항목에 대한 인증을 받았다. 이 필터는 최대 2500ℓ를 정수한다. 하루 6.8ℓ를 사용하는 4인 가족이 1년동안 쓸 수 있는 양이다.

    직수관은 부식에 강하고 내구성이 뛰어난 스테인리스로 만들어졌다. 3일에 한번 자동 살균한다. 만일 4시간동안 정수기를 쓰지 않으면 내부 관의 물을 자동 배출하기도 한다.

    비스포크 정수기는 음성명령으로 원하는 양의 물을 따르는 것이 가능하다./삼성전자 제공
    AI(인공지능) 기능을 더해 물 사용량 데이터를 파악하고, 필터 사용량 95%에 도달하면 소비자 모바일 기기로 필터 교체 알람을 보낸다. 필터 교체는 손쉽게 할 수 있도록 해 소비자가 원하는 때 얼마든지 가능하다는 게 삼성전자 설명이다.

    자주 쓰는 출수 용량은 미리 입력해 놓을 수 있다. 출수 용향을 10㎖ 단위로 끊어서 설정하는 것도 가능하다. 음성명령 기능을 활용해 정수기에 필요한 물의 양을 말하면, 정수기는 정확하게 해당 용량을 내보낸다. 레시피에 따른 요리나 분유를 만들 때 필요한 물의 양을 맞추는데 간편하다.

    김선영 삼성전자 생활가전사업부 상품기획 프로는 "정수기는 국내 시장 규모 약 3조원에 이르는 필수가전으로, 최근 위생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면서 변화하는 소비자의 요구(니즈)에 귀기울였다"며 "비스포크 정수기는 밀레니얼 세대와 언택트 시대를 겨냥해 소비자의 상황과 취향에 세세하게 맞춰주는 혁신적인 제품"이라고 말했다.

    비스포크 정수기는 올 1분기 국내 출시를 예정하고 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