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ES 2021] ‘게임·업무에 최적화’… LG전자, 고성능 모니터 3총사 공개

조선비즈
  • 김양혁 기자
    입력 2021.01.12 10:00

    LG전자 울트라기어 게이밍 모니터. /LG전자
    LG전자가 12일 세계 최대 정보기술(IT)·가전 전시회 CES 2021에서 게임과 업무 등 각 분야에 최적화된 프리미엄 모니터 신제품 3종을 공개했다.

    이번에 공개된 신제품은 ‘LG 울트라기어(모델명 : 27GP950, 32GP850, 34GP950G)’와 ‘LG 울트라와이드(모델명 : 40WP95C)’, ‘LG 울트라파인 올레드 프로(모델명 : 32EP950)’ 등이다.

    LG 울트라기어는 게이밍 모니터로, 고주사율을 바탕으로 빠르게 움직이는 게임에 최적화된 것이 특징이라고 LG전자(066570)측은 설명했다. 32형 제품에는 초당 165장 화면을 보여주는 165헤르츠(Hz), 27형·34형 제품에는 초당 144장 화면을 보여주는 144Hz를 지원한다. 또 디지털 영화협회(DCI)의 표준색 영역 DCI-P3 98%를 충족하고 0.001초 응답속도의 나노 IPS 디스플레이를 적용했다. 이를 통해 빠르고 정확한 색상을 구현할 수 있다는 설명이다. 27형과 32형에는 엔디비아 지싱크 호환, 34형에는 엔비디아 지싱크 상위 규격인 엔비디아 지싱크 얼티미트 등을 장착했다.

    LG전자 울트라와이드 모니터. /LG전자
    LG 울트라와이드 모니터는 21:9 곡면 디자인을 적용해 16:9 모니터보다 33% 더 넓게 사용할 수 있는 것이 장점이다. 여러 작업을 동시에 해야 하는 경우에 유용하다. 또 DCI-P3 98%, sRGB 135%를 충족해 구현할 수 있는 색 영역도 넓다. sRGB는 모니터가 얼마나 다양한 색상을 표현할 수 있는지를 나타내는 규격이다.

    LG전자 울트라파인 모니터. /LG전자
    LG 울트라파인 올레드 프로 모니터는 영상 제작에 최적화했다. DCI-P3를 99% 충족하고 트루 10비트를 지원해 약 10억개 색상을 표현할 수 있어 이를 통해 자연에 가까운 색을 확인할 수 있을 것이라고 LG전자는 설명했다. 모니터 화면 색상과 실제 색상 차이를 보정해주는 하드웨어 캘리브레이션도 적용했다.

    장익환 LG전자 정보기술(IT)사업부장 전무는 "고성능, 고화질, 신제품을 바탕으로 프리미엄 모니터 시장을 지속 주도할 것"이라고 말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