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약처 "불법 스테로이드로 근육 강화? 절대 사용하지 마세요"

조선비즈
  • 장우정 기자
    입력 2021.01.10 10:38

    식품의약품안전처는 ‘단백동화(아나볼릭) 스테로이드’ 등 스테로이드 제제를 의사 진료·처방에 따른 질병 치료가 아닌 근육 강화나 운동 효과를 늘리기 위한 목적으로 사용하지 말 것을 당부했다.

    단백동화 스테로이드 단백질 흡수를 촉진하는 합성 스테로이드다. 세포 내 단백 합성을 촉진해 세포 조직 특히 근육의 성장·발달을 가져오지만 갑상선 기능 저하, 간수치 상승, 불임, 성기능 장애 등 부작용을 초래할 수 있다.

    조선일보DB
    10일 식약처는 단백동화 스테로이드는 골다공증, 성장부전, 신체의 소모상태 등의 치료를 위해 의사의 진료·처방에 따라 엄격히 사용돼야 하는 전문의약품이지만, 최근 운동 효과를 단기간에 극대화하려는 목적으로 불법 경로를 통해 취득·사용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식약처는 이를 오·남용할 경우 △남성은 탈모, 고환 축소, 정자 수 감소에 따른 불임·여성형 유방 등 △여성은 남성화, 수염 발달, 생리 불순 등 △청소년은 갑상선 기능 저하, 생장과 뼈 발육이 멈추는 발육부진 등 심각한 부작용이 발생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또 불법 유통제품은 비위생적 환경이나 미생물에 오염된 채로 제조됐을 가능성이 높아 이를 주사제 등으로 투여하면 피부·근육조직 괴사나 심하면 패혈증에 이르는 등 심각한 피해를 입을 수 있다고 식약처는 덧붙였다.

    식약처 관계자는 "병원이나 약국이 아닌 곳에서 스테로이드를 구매·사용하지 않아야 하고, 사용 중이라면 지금이라도 중단해야 한다"며 "부작용 발생 시 의·약사와 상담해야 한다"고 했다.

    식약처는 지방자치단체 등과 협조해 불법 스테로이드 유통 근절을 위해 지속적으로 단속하겠다는 방침이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