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부동산원, 집값 통계 개선한다...표본 3배↑, 주택통계검증위도 신설

조선비즈
  • 최상현 기자
    입력 2020.12.30 17:20

    매주 전국 아파트 가격동향을 발표하는 한국부동산원이 통계 개선을 위해 주간 아파트 표본수를 3배로 늘리고, 통계검증 절차도 강화하기로 했다.

    30일 한국부동산원은 국가통계위원회의 심의·의결을 거쳐 ‘전국주택가격동향조사’의 개선방안을 마련했다고 밝혔다.

    앞서 통계청은 정기 품질진단에서 통계생산을 위한 표본수가 주간 아파트 9400호, 월간 아파트 1만7190호, 주택종합 2만8360호로 수준으로 주간 아파트 표본수가 부족하다고 지적했다. 이에 따라 한국부동산원은 주간 및 월간 아파트 표본수를 각각 3만2000호와 3만5000호로 늘리고, 주택종합 표본수도 4만6000호로 확대해 조사 간 정합성을 개선하기로 했다.

    또 한국부동산원은 주택·통계학회 관련 전문가 및 민간분야 통계 작성기관도 참여하는 주택통계 지수검증위원회를 신설해 운영할 계획이다. 위원회는 가격조사와 지수작성에 대한 검증을 통해 국가승인통계의 신뢰성을 제고할 예정이다.

    표본 배분 및 추출방식도 개선한다. 기존에는 지역별 재고량과 주택 규모, 건령 등을 기준으로 표본을 설계했는데, 통계청이 이에 대한 재설계 필요성을 제기했기 때문이다. 한국부동산원은 가격분포를 감안한 표본추출을 통해 표본을 재설계하고, 모집단 정보 반영도를 개선할 계획이다.

    전월세 통계는 갱신계약을 포함하는 방향으로 개선된다. 기존에는 확정일자가 확보된 신규계약을 중심으로 전월세 통계를 생산했다.

    김학규 한국부동산원 원장은 "이번 개선방안을 통해 정확하고 적시성있는 통계를 생산하는데 주력할 것"이라며 "앞으로도 주택통계의 신뢰성 강화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