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 개인취향 추천 쇼핑 검색 ‘포유 랭킹’ 서비스 개시

조선비즈
  • 이경탁 기자
    입력 2020.12.23 08:44

    네이버가 이용자 개인의 취향을 분석·파악해 검색 결과에서 좋아할 만한 순서대로 상품을 줄 세워주는 서비스를 시작한다.

    /네이버 제공
    23일 네이버에 따르면 이달 28일부터 한 달 동안 네이버 모바일 통합검색·쇼핑검색에서 '포유 랭킹' 베타 테스트가 진행된다.

    이는 네이버 쇼핑에서 특정 물품을 검색할 때 성별·연령 정보와 최근 쇼핑 이력 등을 활용해 개인 선호도 지수가 높게 예측되는 상품을 상단에 정렬하는 서비스다.

    가령 네이버 쇼핑에서 '원피스'를 검색하면 2000만건이 넘는 원피스가 나오는데, 여기서 여러 브랜드와 쇼핑몰을 찾아 비교할 필요 없이 사용자가 좋아할 만한 상품부터 먼저 보여준다는 것이다.

    네이버는 'AI템즈' 등 인공지능(AI) 상품 추천 서비스를 이미 선보인 바 있지만, 검색 결과에도 적용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포유 랭킹의 베타 테스트는 패션의류 및 잡화, 스포츠·레저 내 패션관련 일부 키워드를 대상으로 진행된다.

    네이버는 최근 패션 관련 쇼핑 이력이 있는 일부 사용자에게 먼저 적용되며, 앞으로 순차적으로 이용자를 확대할 계획이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