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차출론’에 전공의들 반발… “차라리 의대생 국시 면제해 투입”

조선비즈
  • 박소정 기자
    입력 2020.12.14 21:37

    보건복지부가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에 대비한 의료 인력 지원 방안의 하나로 올해 전문의 자격 시험을 면제하는 것을 검토하자, 대한전공의협의회(대전협)가 반발하고 나섰다.

    대전협은 차라리 의대생의 국가고시를 면제하고, 이들을 코로나 방역 현장에 투입하라는 입장이다. 전공의는 대학 졸업 후 의사면허를 취득한 뒤 대학병원에서 인턴·레지던트 등으로 불리며 수련 받는 의사로, 레지던트 과정이 끝나면 전문의 자격을 취득할 수 있는 시험에 응시한다.

    한파가 몰아친 14일 서울역 광장에 마련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임시 선별검사소에서 의료진의 얼굴 가리개(페이스 실드)에 입김으로 인한 성에가 끼어 있다. /연합뉴스
    대전협은 14일 성명서를 내고 "올해 6월 1일 기준 의료 지원 인력 3819명 중 1790명은 의사로, 간호사·간호조무사 1563명보다 많았다"며 "코로나 상황에서 의사들이 최후의 방패막이가 되고 있다는 것을 의미한다"고 말했다.

    대전협은 "정부가 코로나 방역을 위해 전공의들을 차출하겠다고 하는 것은 가혹한 환경에서 수련 중인 전공의들에게 짐을 더 얹는 것과 같다"며 "일부 국립대학병원에 속한 전공의들은 코로나 병동 업무도 맡으며 과중한 업무에 피로감을 호소하는 중"이라고 했다.

    이어 "(전문의 시험을 면제하는 대신 3·4년차 전공의들을 차출하겠다는) 정부의 제안은 시험의 권위를 땅에 떨어뜨리는 처사"라며 "시험이 50여일 남은 상황에서 전공의들의 의견 수렴이 없는 현 상황은 절차적 민주주의도 위배하고 있다"고 말했다.

    대전협은 "전공의의 코로나 방역 투입을 원한다면 정부는 의사와의 신뢰와 연대를 깨뜨렸던 이전 발언에 대해 사과하라"며 "코로나 대응 인력 보충을 위해 의대생 국시 면제 및 코로나 방역 투입을 고려하라"고 말했다. 앞서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 9월 자신의 페이스북에 "(코로나 의료진) 대부분이 간호사들이었다"고 하면서 논란이 일었다. 당시는 의사들의 집단 휴진 사태 때로, 대통령이 앞장서서 ‘편가르기’에 나섰다는 비판이 일기도 했다.

    최근 코로나 확산세가 심화하면서 의료진 추가 투입이 절실해진 가운데, 대한간호협회는 지난 10일부터 수도권 선별진료소 근무 및 코로나 환자 치료를 위한 간호사 긴급모집에 나섰다. 그 결과 4일만인 이날까지 총 1410명이 지원한 것으로 나타났다. 지원자 중 유휴 간호사가 절반을 차지했고, 재직 중이나 휴가 등을 사용해 참여하겠다는 간호사가 25.1%로 집계됐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