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도권 사우나·에어로빅·호텔 파티 금지… 지방은 1.5단계 일제 격상

조선비즈
  • 유한빛 기자
    입력 2020.11.29 16:32 | 수정 2020.11.29 17:40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방역과 관련해 수도권의 사회적 거리두기는 2단계로 유지됐지만, 사우나와 줌바·스피닝 같은 격렬한 실내 운동 강습, 관악기 등을 사용하는 학원, 호텔 파티 등이 금지된다.

    29일 정부는 오는 1일부터 수도권에 대해서는 코로나19가 확산될 위험이 높은 특수한 상황에 대해 집합금지 조치를 내리는 ‘정밀방역’을 시행하겠다고 발표했다. 비수도권은 오는 1일부터 2주 동안 거리두기 1.5단계로 격상하되, 코로나가 유행할 위험이 높은 지자체는 선제적으로 2단계를 적용하게 된다. 확산세가 심각한 부산, 강원 영서, 경남, 충남, 전북 등에 대해 2단계 상향 조정이 추진된다.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진행된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를 주재한 정세균 국무총리는 "코로나 대유행이 고개를 들면서 지난 3월 이후 가장 심각한 위기 국면이고, 지역 사회 감염이 좀처럼 줄지 않고 일상에서 보이지 않는 위험이 도사리고 있다"면서도 수도권의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를 유지하는 가운데 젊은층의 이용률이 높고 코로나19 확산 위험이 높은 시설만 선별적으로 집합금지 조치를 내리겠다고 밝혔다.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한 대전 유성구 한 초등학교에서 방역당국이 학생과 교직원을 검사하고 있다. /신현종 기자
    정 총리는 "일률적인 단계 조절보다는 (고위험 시설에 대해) 맞춤형으로 필요한 조치를 취하는 ‘정밀방역’"을 시행하기로 했다면서 "이번주 감염 확산 상황을 평가하면서 필요시 신속하게 수도권 또는 전국의 거리두기 단계를 상향하는 것을 검토하겠다"고 덧붙였다.

    이에 따라 수도권에서는 사우나와 한증막, 줌바·스피닝 같은 격렬한 실내 운동 강습장, 관악기나 노래 등 비말이 퍼질 가능성이 있는 학원, 호텔이나 게스트하우스 같은 숙박시설에서 개최하는 연말연시 행사나 파티가 금지된다. 아파트 내에서 운영되는 헬스장, 사우나, 카페, 독서실 등 복합편의시설도 운영이 중단된다.

    다만 대학수학능력시험(수능)이 나흘 앞으로 다가온만큼 입시 관련 강의는 방역을 강화한 가운데 허용된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는 지난 26~28일 사흘 연속으로 500명대로 증가했고, 나흘만인 이날 450명으로 내려왔다. 최근 1주간 지역발생 확진자 수는 하루평균 416명으로 전국 2.5단계(400∼500명 이상 또는 배 이상으로 급증) 기준에 해당해, 수도권은 2.5단계로 격상할 가능성이 크다는 전망이 나왔다.

    의료계 일각에서 선제적인 거리두기 상향이 필요하다는 의견이 나온 것에 대해 정 총리는 "강력하게 규제 하지 않고도 상황을 호전시킬 수 있는데 과도하게 규제함으로써 생기는 부작용과 손해는 국민에게 돌아간다"고 말했다.

    수도권의 사회적 거리두기가 2.5단계로 격상될 경우 체육시설 운영 중단, 노래연습장과 실내 스탠딩 공연장 집합 금지 등이 시행되면서 중소 자영업체에 미칠 충격이 큰 점을 우려해 방역 사각지대에 대한 관리를 강화하는 대책을 내놨다.

    거리두기 1.5단계로 상향된 비수도권은 오는 12월부터 실외 스포츠 경기장도 마스크 착용이 의무화되고, 축제 같은 밀집도가 높은 행사는 100인 이상 참가하는 규모로 개최할 수 없다. 등교는 밀집도를 3분의 2로 유지하는 가운데 가능하다. 종교시설은 좌석 수를 30% 이내로 제한하고, 모임이나 식사는 금지된다.

    2단계가 시행되는 부산, 경남, 충북 등은 기차 등 대중교통시설 안에서 음식을 섭취할 수 없고, 등교도 고등학교를 제외한 학교는 밀집도 3분의 1을 원칙으로 가능하다. 결혼식 등도 100인 이상은 모일 수 없게 된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