셀트리온, 코로나19 치료제 임상 2상 투약 완료... "조건부 허가 신청"

조선비즈
  • 김양혁 기자
    입력 2020.11.25 09:49

    셀트리온이 인천 송도 내 건립할 글로벌생명공학연구센터 조감도. /셀트리온
    셀트리온(068270)은 25일 오전 4시를 기준으로 코로나19 항체치료제 ‘CT-P59’의 임상 2상 시험환자 327명을 모집해 투약을 완료했다고 밝혔다. 이는 300명 환자 모집에 27명을 초과 확보해 진행한 것이다.

    셀트리온 측은 "통상 임상 환자의 경우 모집 인원의 10% 정도를 추가 모집하는 경우가 있다"며 "안정적 임상을 위해 환자를 추가 모집했다"고 설명했다.

    셀트리온은 임상 2상 중간 결과 확인 후 식품의약품안전처에 조건부 허가를 신청할 예정이다. 조건부 허가 승인 시 즉시 의료 현장에 치료 목적으로 사용할 수 있도록 지난 9월부터 인천 송도 생산시설에서 코로나19 환자 10만명분의 치료제 생산을 완료했다. 해외 대량 공급을 위해 연간 최대 200만명분의 생산 계획을 수립 중이다.

    셀트리온 관계자는 "코로나19 사태 종식에 기여할 수 있는 국산 항체치료제의 성공적 임상을 위해 밤낮없이 세계 현장에서 임상을 진행하고 있다"며 "직원들의 노력과 의료진의 헌신 덕에 항체치료제 임상이 순조롭게 진행되고 있는 만큼 개발 완료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