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민주노총 총파업 집회 집시법⋅방역지침 위반하면 엄정 조치할 것"

조선비즈
  • 심민관 기자
    입력 2020.11.23 12:23

    조선DB
    서울지방경찰청이 오는 25일 예정된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 총파업 집회와 관련해 법 위반시 엄정 조치할 것을 예고했다.

    장하연 서울경찰청장은 23일 열린 정례브리핑에서 민주노총 총파업 집회와 관련해 "집회 및 시위에 관한 법률(집시법)과 방역 기준을 어길 경우 엄정하게 조치할 것"이라며 "서울시 방역수칙에 따라 조처를 할 것"이라고 밝혔다.

    앞서 지난 19일 민주노총은 정부가 추진 중인 노동조합법 개정에 반대하며 오는 25일 총파업과 함께 전국 동시다발 집회를 개최하기로 했다.

    서울시는 24일부터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가 2단계로 올라가면 10명 이상의 집회를 전면 금지하기로 했다.

    장 청장은 "지금까지 방역 기준이 바뀌면 그 기준에 맞춰 제한 조치를 해왔다"며 "해당 단체(민주노총)에서 집회를 강행할지 여부는 좀 더 지켜봐야 한다"고 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