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평도 도발 10주기지만, 이인영 "어떤 어려움 있어도 남북 평화·번영"

조선비즈
  • 손덕호 기자
    입력 2020.11.23 11:18 | 수정 2020.11.23 15:45

    "새로운 남북관계, 남북연락사무소 통신 재개부터 시작"
    "남북 상시적 연락선의 복구, '평화의 시간' 신호탄"
    "서울-평양 대표부, 개성·신의주·나진·선봉 연락소 소망"

    이인영 통일부 장관은 23일 "어떠한 시련과 어려움이 있더라도 남북관계를 평화·번영의 미래로 만들기 위해 우리는 다시 또 나아가야 한다"며 "서울-평양 대표부와 개성·신의주·나진·선봉 연락소와 무역대표부 설치를 소망해본다"고 했다. 이날은 북한이 연평도 포격 도발을 한 지 10주기였다.

    이인영 통일부장관이 23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남북연락·협의 기구의 발전적 재개 방안' 토론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뉴시스
    이 장관은 이날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남북연락·협의기구의 발전적 재개 방안 모색' 토론회 개회사에서 "남북관계에 있어 더욱 지속가능하고 국민이 공감하며, 북측도 호응할 수 있는 해답을 찾는 것이 우리 앞의 과제가 될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북한은 지난 6월 개성 남북공동연락사무소를 폭파했다. 이 장관은 "어떠한 경우에도 용납할 수 없는, 남북관계의 역사가 무너지는 듯한, 너무나 무책임한 장면이었다"라며 "평화로 가는 우리 국민의 기대와 열망을 정면으로 배반한 아주 잘못된 행위였다"고 비판했다.

    그는 또 "오늘은 연평도 포격 10주기의 날이기도 하다. 희생된 장병과 민간인의 죽음을 추모한다"면서 "이런 일들이 우리가 마주한 분단의 가슴 아픈 현실이라는 것을 다시 한번 절감하게 된다"고 했다.

    이 장관은 "미 대선을 통해 한반도의 운명을 둘러싼 새로운 정세변화의 문이 열리고 있다"며 "새로운 남북관계의 변화는 남북공동연락사무소 통신 재개로부터 시작될 것"이라고 했다. 이어 "남북의 상시적 연락선의 복구는 '평화의 시간'의 시작을 알리는 신호탄이 될 것"이라고 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