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최고층 복합리조트... 제주드림타워 다음달 18일 공식 개장

조선비즈
  • 백윤미 기자
    입력 2020.11.23 11:06 | 수정 2020.11.23 20:15

    롯데관광개발은 제주 최고 높이이자 최대 규모 건물인 ‘제주 드림타워 복합리조트’가 다음달 18일 공식 개장한다고 23일 밝혔다.

    ‘그랜드 하얏트 제주' 객실 내부 모습. /롯데관광개발 제공
    롯데관광개발은 제주 드림타워 복합리조트 개장일인 다음달 18일에 맞춰 23일부터 예약 웹사이트를 정식 오픈하고 객실과 레스토랑 예약을 받는다.

    그랜드 하얏트가 운영하게 될 1600객실과 14개 레스토랑과 바, 8층 야외 풀데크, 38층 스카이데크 등 각종 부대시설도 갖췄다. 전 객실이 제주 건축물고도제한선(55m) 위에 위치해 있어 모든 객실에서 한라산과 바다, 도심 등을 볼 수 있다.

    ‘그랜드 하얏트 제주’는 국내 최초로 올 스위트 객실 호텔을 선보인다. 전용면적 65㎡ 스탠다드 객실이 1467개로 슈퍼 킹사이즈 침대와 4인용 소파 세트, 그리고 다이닝 테이블을 배치했다. 이외에도 전용면적 130㎡ 프리미어 객실이 127개, 전용면적 195㎡ 5개와 260㎡ 1개의 슈퍼 프리미어 객실 6개도 갖추고 있다.

    또 그랜드 하얏트 제주에는 일류 셰프들이 준비하는 14개의 글로벌 레스토랑도 있다. 북경 오리구이와 딤섬 등 중국 4대 진미를 즐길 수 있는 ‘차이나 하우스’, 스시와 이자카야, 데판야끼를 함께 맛볼 수 있는 일식당 ‘유메야마’와 함께 고급 한우구이를 선보이는 ‘녹나무’ , 그리고 국내 최대 규모(294석)를 자랑하는 ‘그랜드 키친’ 뷔페 레스토랑 등이 있다.

    특히 가장 높은 38층에 있는 스테이크와 해산물이 주메뉴인 ‘스테이크 하우스’와 한국식 모던 포장마차인 ‘포차’, 그리고 낮에는 스카이 라운지였다가 밤에는 라운지 바로 변하는 ‘라운지38’은 360도로 펼쳐지는 스카이뷰를 감상할 수 있다.

    제주 드림타워 6층에는 편백나무방과 황토방 등이 있는 ‘프리미엄 찜질 스파’와 ‘로즈베이 스파’를 체험할 수 있는 힐링 공간도 마련돼 있다.

    제주 드림타워 복합리조트는 기존 제주에서 가장 높았던 롯데시티호텔(89m)보다 2배 가량 높고, 연면적(30만3737㎡)으로는 여의도 63빌딩의 1.8배다. 예약은 드림타워리조트 공식 웹사이트에서 할 수 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