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H·김제시·전북연구원, '김제 혁신클러스터' 조성 협약

조선비즈
  • 고성민 기자
    입력 2020.11.23 09:49 | 수정 2020.11.23 14:55

    한국토지주택공사(LH)는 23일 LH 전북지역본부에서 전북 김제시, 전북연구원과 ‘김제시 성장거점 조성 및 농촌지역 활성화를 위한 기본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왼쪽부터) 변창흠 LH 사장과 박준배 김제시장, 김선기 전북연구원장이 23일 LH 전북지역본부에서 협약을 체결한 뒤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LH 제공
    김제시는 김제평야를 중심으로 한 전통적인 농촌지역으로, 최근에는 특장건설기계산업을 지역전략산업으로 육성하고 있다. 앞선 지난 7월 국토교통부 지역개발사업 공모에서 김제 특장차(구난, 의료, 사회복지, 건설 등 특수 용도를 위해 제작돼 특수장비를 갖춘 차량) 혁신클러스터 조성사업이 투자선도지구로 선정됐다.

    협약에 따라 LH는 기존의 특장차 1단계 산업단지와 연계한 2단계 산업단지 조성 및 특장차 산업단지‧스마트팜 혁신밸리 종사자 등을 위한 일자리 연계형 지원주택 건설에 협력하기로 했다. 마을정비형 공공주택사업과 귀촌 단지 조성 등 패키지 사업도 추진하기로 했다. 김제시는 클러스터 조성 관련 각종 행정‧재정적 지원, 전북연구원은 김제시 지역 특성을 고려한 다양한 시범사업 연구‧제안 및 전문 분야 자문 등을 각각 맡기로 했다.

    변창흠 LH 사장은 "이번 협약이 일자리와 연계한 농촌지역 활성화 사업모델이 구축되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면서 "LH는 국가균형발전 선도기관으로서 농촌지역 주민 삶의 질을 높이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