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질·편의성 개선한 LG 시네빔 레이저 4K 프로젝터 신제품 출시

조선비즈
  • 윤민혁 기자
    입력 2020.11.23 10:00

    LG전자는 프로젝터 ‘LG 시네빔 레이저(Laser) 4K(모델명 HU810PW)’를 국내 출시한다고 23일 밝혔다.

    LG 시네빔 4K 레이저 신제품은 어느 위치에 두고 보더라도 원하는 위치에 원하는 모양의 화면을 투사할 수 있는 ‘트리플 화면조정’ 기능을 탑재했다. △렌즈 방향 상·하·좌·우 조정 △최대 1.6배 화면 확대 △화면 테두리 12개 지점에서 화면을 늘리고 줄이는 기능 등이다.

    LG전자 제공
    이 기능을 활용하면 제품을 거실 구석에 놓고 맞은편으로 비스듬히 투사해도 직사각형 모양 화면을 손쉽게 만들 수 있다. 반듯한 화면을 투사하기 위해 천장에 프로젝터를 매달아 설치하거나 정확한 위치를 잡기 위해 제품을 옮기는 번거로움이 줄어든다.

    밝기 최적화 기능도 갖췄다. 주변 밝기에 따라 화면 밝기를 조정하는 아이리스(Iris) 모드, 재생중인 영상에 맞춰 광원 출력을 자동으로 조절하는 어댑티브 콘트라스트(Adaptive Contrast) 등이 시청 환경이나 콘텐츠에 최적화한 화면을 제공한다.

    또 밝은 부분은 더 밝게, 어두운 부분은 더 어둡게 표현하는 HDR(High Dynamic Range)10을 개별 프레임별로 최적화해 보여주는 다이나믹 톤 맵핑(Dynamic Tone mapping) 기능도 더했다.

    신제품은 4K(3840x2160) UHD 해상도에 200만:1 명암비를 지원한다. 밝기는 초 2700개를 동시에 켠 수준인 2700안시루멘(ANSI-Lumen)이다. 디지털영화협회(Digital Cinema Initiatives) 표준 색 영역 DCI-P3를 97% 충족한다. 화면 크기는 40인치(대각선 길이 약 1미터)에서 최대 300인치(대각선 길이 약 7.62미터)까지 조절할 수 있다. HDMI 2.1 포트를 적용했고, 애플 에어플레이 2(AirPlay 2)를 비롯한 화면공유와 와이사(WiSA, Wireless Speaker&Audio), 블루투스 등 다양한 무선 연결 기능을 지원한다.

    또 LG전자 독자 소프트웨어 플랫폼 webOS를 탑재해 주변 기기 연결 없이도 인터넷에 접속해 유튜브, 왓챠, 웨이브(WAVVE), 티빙(TVING) 등을 즐길 수 있다. 출하가는 379만원이다. 손대기 LG전자 한국HE마케팅담당 상무는 "LG 시네빔 레이저 4K 신제품을 앞세워 늘어나는 홈 시네마 수요를 만족시키겠다"고 말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