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英 화학기업 이네오스와 손잡고 수소 사업 확대

조선비즈
  • 연선옥 기자
    입력 2020.11.23 09:26

    현대자동차가 영국의 종합화학기업 이네오스그룹(INEOS)과 글로벌 수소 생태계 확산을 위해 협력한다. 수소 생산, 공급, 저장은 물론 수소전기차 개발, 연료전지시스템 활용에 이르기까지 통합 수소 밸류체인을 구축한다는 목표다.

    현대자동차는 지난 20일 알버트 비어만 현대차 연구개발본부장과 김세훈 현대차 연료전지사업부장, 피터 윌리엄스 이네오스 최고기술책임자(CTO), 덕 헤일만 이네오스 오토모티브(INEOS Automotive) 대표이사, 기어 터프트 이노빈(INOVYN) 대표이사 등이 참석한 가운데 이런 내용의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고 23일 밝혔다.

    양사는 이번 MOU를 통해 이네오스 산하 이네오스 오토모티브가 개발 중인 SUV ‘그레나디어(Grenadier)’에 현대차의 차량용 연료전지시스템을 탑재해 새로운 수소전기차를 출시한다. 현대차의 차량용 연료전지시스템은 수소전기차 ‘넥쏘’, 수소전기트럭 ‘엑시언트’, 수소전기버스 ‘일렉시티’ 등에 적용됐다.

    양사는 또 유럽 내 수소경제 확산에도 적극 협력하기로 했다. 유럽은 유럽연합(EU)을 중심으로 수전해 시설을 구축해 그린수소 생산을 대폭 늘리고 저장, 유통, 운송, 충전 등 수소 관련 인프라 투자를 확대하겠다는 목표를 밝혔다. MOU 직후 핵심 관계자들로 구성된 협의체를 구성하고 EU, 유럽 각국 정부, 민간 기업들과 긴밀하게 협력해 사업 기회 모색에 나선다.

    알버트 비어만 현대차 연구개발본부장과 피터 윌리엄스 이네오스 최고기술책임자(CTO)가 온라인으로 진행된 업무협약식에 참석해 협약을 체결한 모습./현대차 제공
    이네오스는 자회사 이노빈을 중심으로 수소 생산, 공급, 저장을, 현대차는 연료전지시스템 공급 등을 담당하게 된다. 양사는 이네오스의 화학분야 기술력과 현대차의 연료전지시스템 기술력을 기반으로 수소 밸류체인을 구축함으로써, 유럽을 시작으로 글로벌 수소 생태계 확산을 위해 적극적으로 노력할 계획이다.

    현대차는 지난해 6월 사우디 아람코와 수소 분야 협력을 약속한 데 이어 이네오스와도 협력함으로써 수소사회로의 전환에 중대한 전환점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김세훈 현대차 연료전지사업부장(전무)은 "이네오스와 같은 전통적 화학기업이 그린수소 생산, 수소전기차 개발 등을 통해 수소 생태계로의 진입을 모색하는 것은 시사하는 바가 크다"며 "이네오스의 노력에 연료전지시스템 분야를 선도하는 현대차의 기술력이 더해져 최상의 시너지를 낼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피터 윌리엄스 이네오스 최고기술책임자(CTO)는 "이번 협약은 현대차와 이네오스 양사 모두에게 수소경제 가속화에 있어 역할을 확대하는 계기를 제공할 것"이라면서 "양사가 보유한 최고의 역량을 바탕으로 다각적인 협력을 통해 글로벌 수소 생태계 확산에 이바지할 것"이라고 말했다.

    영국에 본사를 둔 이네오스는 석유화학, 특수화학, 석유제품 등을 생산하는 글로벌 종합 화학기업이다. 현재 연간 30만t의 수소를 생산하고 있으며, 최근 수소 관련 사업 분야를 확대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