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용훈 UNIST 총장 “부울경, 내년부터 반도체 도시로 탈바꿈 도울 것”

조선비즈
  • 김윤수 기자
    입력 2020.11.23 10:00

    "기계·철강·석유화학 중심 부울경, 4차산업혁명 시대 ‘러스트벨트’ 우려"
    "소재 정밀도 10만배 높여 정밀화학→반도체 전환토록 기업 지원 계획"
    반도체소재부품융합추진단·소재부품융합대학원·AI혁신파크 내년 가동

    이용훈 울산과학기술원(UNIST) 총장./UNIST 제공
    이용훈 울산과학기술원(UNIST) 총장이 "전통산업이 발달한 부울경(부산·울산·경남) 지역을 4차산업혁명 시대에 맞춰 내년부터 반도체 도시로 탈바꿈시키는 데 앞장서겠다"고 밝혔다.

    이 총장은 지난 20일 낮 12시 서울 세종문화회관에서 취임 1주년 기자간담회를 열고 이같이 말했다. 부울경 지역이 기계·철강·석유화학 산업의 발달로 지금까지 번성해왔지만 앞으로 필요한 정보통신기술(ICT)과 첨단 소재 중심의 4차산업은 제대로 발달하지 못해 ‘러스트벨트’(낙후된 제조업 중심 지역)가 될 수도 있다는 우려에서 나온 구상이다.

    이 총장은 "요즘 부울경 지역의 기업인들을 만나보면 다들 4차산업혁명이 싫다고 한다"며 "이 변화가 부울경 지역의 기존 일자리를 빼앗고 생산품의 단가를 떨어뜨린다고 받아들이기 때문"이라고 덧붙였다.

    UNIST는 이 지역의 정밀화학제품 생산기업들을 반도체 생산기업으로 전환하는 일을 내년부터 본격적으로 도울 계획이다. 정밀화학과 반도체 산업 모두 재료에 섞여들어가는 불순물의 비율을 최소화하기 위한 기술이 발달했다. 다만 정밀화학이 불순물 비율이 100만분의 1 아래로만 내려가면 품질에 문제가 없는 데 반해 반도체는 불순물 비율이 이보다 10만배 낮은 1000억분의 1 아래로 낮아져야 한다. 부울경 지역의 정밀화학 기업들이 구현할 수 있는 소재 정밀도를 높여 반도체 생산 역량을 가질 수 있도록 기술적 지원을 하겠다는 것이다.

    UNIST는 이를 위해 내년부터 매년 15억원을 투입해 ‘반도체소재부품융합추진단’을 운영한다. 추진단은 UNIST의 고성능 정밀도 분석 인프라를 지역 기업들에게 제공한다. 지역 기업들을 위한 인재 양성을 위해 ‘소재부품 융합대학원’을 내년 9월부터 개원하고 12명 이상의 교수를 초빙한다.

    이 총장은 "정밀화학 기업 23곳 중 8곳이 협력 의사를 밝혔다"며 "8곳 각각과 공동연구를 추진하기 위해 과제 선정에 관한 논의를 하고 있다"고 말했다.

    울산시와 협력해, 기업인들에게 인공지능(AI) 등 신기술 역량을 교육하고 공동연구를 매칭해주는 ‘인공지능혁신파크’도 내년 울산에 유치하겠다는 계획이다. 이 총장은 "현재 내년도 정부 예산안에 관련 예산 항목이 올라가있다"며 "국회 심의를 통과해 예산 확보가 이뤄질 것으로 보고 있다"고 했다.

    UNIST 스스로도 4차산업 혁신기업 배출에 나서고 있다. ‘유전체(게놈) 분석 서비스를 제공하는 UNIST 교원창업 기업 ‘클리노믹스’는 다음달 4일 코스닥 상장을 앞두고 있다. UNIST 최초의 상장기업 탄생이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