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상암동·세종 등 6곳 자율차 시범운행지구 지정

조선비즈
  • 조은임 기자
    입력 2020.11.22 14:43

    서울과 충북, 세종, 광주, 대구, 제주 등이 '자율주행차 시범운행지구'로 지정됐다. 이들 6곳에서는 무인셔틀, 로봇택시, 무인배송 등 자율주행 기반의 교통·물류서비스 등을 시범적으로 운영할 수 있게 됐다.

    국토교통부는 지난 20일 '자율주행차 시범운행지구 위원회'를 열고 전국에서 6곳을 자율주행차 시범운행지구로 최초 지정했다고 22일 밝혔다.

    자율주행차 시범운행지구/국토부 제공
    자율주행차 시범운행지구 위원회는 국토부 장관과 5개 정부 부처(국토부·기재부·과기부·중기부·경찰청) 차관급으로 이뤄진 6명의 정부위원과 자동차·교통·통신·도시 분야 전문가인 12명의 민간위원으로 구성됐다.

    시범운행지구는 지난 5월부터 시행된 자율주행자동차법에 의해 새로 도입된 제도로, 자율주행 서비스의 실증을 지원하기 위한 규제 특례지구다. 지정된 6곳의 시범운행지구는 ▲서울(상암동 일원 6.2K㎡ 범위) ▲충북·세종(오송역↔세종터미널 구간 BRT 약 22.4k㎡ 구간) ▲세종(BRT 순환노선 22.9km, 1~4생활권 약 25k㎡ 범위) ▲광주(광산구 내 2개 구역 약 3.76k㎡) ▲대구(수성알파시티 내 약 2.2k㎡, 테크노폴리스 및 대구국가산단 약 19.7k㎡ 범위, 산단연결도로 약 7.8k㎡ 구간) ▲제주(제주국제공항↔중문관광단지 38.7k㎡ 구간 및 중문관광단지 내 3㎢ 구간) 등이다.

    민간기업은 해당 지구에서 여객·화물 유상운송 허용, 임시운행 허가 시 자동차 안전기준 면제 등 다양한 규제 특례 허가를 받은 뒤 실제 요금을 받으면서 사업 운영 관점에서 실증해볼 수 있다.

    지역별 실증 예정인 서비스를 보면 서울 상암동 일원 6.2㎢ 범위에서는 DMC역과 상업·주거·공원 지역을 오가는 셔틀 서비스가 운영된다.

    충북과 세종은 오송역과 세종터미널 약 22.4㎞ 구간을 운행하는 간선급행버스(BRT) 셔틀 서비스를 선보인다. 이와 별도로 세종에서는 수요응답형 정부세종청사 순환 셔틀 서비스를 실증한다.

    또 광주에서는 자율주행 노면 청소차·폐기물 수거차 서비스를, 대구에서는 셔틀 서비스와 수요응답형 택시 서비스를 실증에 나선다. 제주에서는 공항 픽업 셔틀이 제주공항과 중문관광단지를 오가게 된다.

    국토부는 이르면 연말부터 이들 시범운행지구 내에서 다양한 서비스 실증이 시작될 것으로 전망했다. 또 무인 셔틀·로봇 택시·무인배송 등 자율주행 기반의 교통·물류 서비스 분야의 실증이 더 활발해질 것으로 기대했다. 앞으로는 시범운행지구에 대한 관리·성과 평가와 함께 지구 지정도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