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IC, 기후변화 세계 최대 국부펀드 협의체 가입

조선비즈
  • 유진우 기자
    입력 2020.11.22 11:55 | 수정 2020.11.22 11:57

    약 1573억달러(186조원)를 굴리는 우리나라 국부펀드 한국투자공사(KIC)가 기후변화 관련 국제 협의체 ‘원플래닛 국부펀드 협의체(OPSWF·One Planet Sovereign Wealth Fund)’에 가입했다.

    KIC는 20일(현지 시각) 프랑스 파리에서 엠마뉴엘 마크롱 대통령 주재로 열리는 원플래닛 국부펀드 협의체 연차총회 화상회의에서 프랑스, 이탈리아 등 9개국 주요 기관투자자들과 함께 원플래닛 국부펀드 협의체에 가입했다고 22일 밝혔다.

    이날 행사에는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과 기후변화 관련 재무정보공개 전담협의체(TCFD) 의장인 마이클 블룸버그 전 뉴욕시장, 마크 카니 전 영란은행 총재, 글로벌 국부펀드, 자산운용사와 사모펀드 최고경영자(CEO) 33명이 함께 자리해 기후변화에 대응하기 위한 협력 의지를 보였다.

    최희남 KIC 사장(좌)이 21일 자정(한국시간 기준) ‘OPSWF 연차총회’에 참석해 기후변화 관련 재무정보공개 전담협의체(TCFD) 의장인 마이클 블룸버그와 화상회의를 진행했다. /KIC
    OPSWF는 노르웨이 국부펀드(NBIM), UAE 아부다비투자청(ADIA)을 중심으로 2017년 12월 설립한 국부펀드간 협의체다. 파리기후협정 규정과 금융산업을 연계하려는 목적으로 만들어졌다.

    OPSWF는 기후변화에 대응할 프레임워크를 개발하고 회원기관과 투자대상 기업, 위탁운용사들이 이 기준을 따르도록 장려한다. 지난 2018년 개발한 프레임워크를 두루 준수하게 해 기관투자자들이 기후변화로 인한 재무적 위험에 선제적으로 대응할 수 있도록 하는 것이 주요 목표다.

    이날 KIC 외에도 이날 프랑스 Bpi프랑스, 이탈리아 CDP 에쿼티, UAE 무바달라 같은 국부펀드가 OPSWF에 참여하면서, OPSWF 기금 규모는 올해 30조 달러(약 3경 3000조원)를 넘어설 전망이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