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흥민, 맨시티전 시작 5분만에 '벼락 선제골'...EPL 득점 '단독 선두'

조선비즈
  • 이용성 기자
    입력 2020.11.22 10:00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EPL) 토트넘의 손흥민(28)이 리그 복귀 첫 경기에서 벼락같은 선제 골을 터뜨리며 득점 단독 선두로 올라섰다.

    토트넘의 손흥민(오른쪽)이 22일 맨체스터시티와의 EPL 9라운드 홈경기에서 후반 20분 추가골을 넣은 지오바니 로셀소와 함께 기뻐하고 있다. /로이터 연합뉴스
    손흥민은 22일 오전 2시30분 영국 런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맨체스터 시티(이하 맨시티)와 벌인 2020-2021시즌 EPL 9라운드 홈경기에서 경기 시작 5분 만에 선제골을 넣으며 팀의 승리를 이끌었다. 지난달 27일 EPL 6라운드 번리전에서 헤딩 결승골을 넣은 후 리그 3경기 만에 득점포를 가동한 것.

    EPL 9경기에서 9골을 넣은 손흥민은 제이미 바디(레스터 시티), 무함마드 살라흐(리버풀), 도미닉 캘버트루인(에버턴·이상 8골)을 제치고 득점 단독 1위로 올라섰다. 유럽축구연맹(UEFA) 유로파리그 경기까지 포함하면 5경기만의 득점으로 올 시즌 11번째 골이다.

    토트넘은 이날 경기에서 후반 20분 지오바니 로셀소의 추가골까지 터지면서 EPL의 강호 맨시티를 2대0으로 꺾었다. 이와 함께 6승2무1패로 승점 20점을 획득, 첼시(승점 18·5승3무1패)를 제치고 리그 1위로 올라섰다.

    손흥민은 이날 최전방 공격수 해리 케인(27)을 받쳐주는 2선 오른쪽 윙어로 선발 출전했다. 조제 모리뉴 토트넘 감독은 이날 맨시티의 강력한 공격력에 맞서 상대 공격 상황에 따라 케인을 비롯해 모든 선수들이 수비에 가담해 상대의 공격을 무력화하면서 역습을 노리는 전략을 들고 나왔다. 이날 손흥민도 수시로 자리를 바꿔가며 수비에 가담했다.

    맨시티는 경기 시작 1분 만에 페란 토레스(20)가 위협적인 중거리 슈팅을 날리며 공격을 주도했다. 토레스는 지난 18일 유럽축구연맹(UEFA) 네이션스리그 독일전에서 해트트릭(한 경기 3골)을 기록하며 스페인의 6대0 대승을 이끌었다.

    하지만 먼저 득점을 터뜨린 것은 토트넘이었다. 전반 5분 케인이 순간적으로 미드필더 쪽으로 이동하며 수비진을 끌고 내려오면서 맨시티 골키퍼와 수비진 사이 공간이 생겼다. 손흥민이 수비 뒷공간을 보고 치고 들어가는 움직임을 보이자, 센터 라인 근처에 있던 탕기 은돔벨레가 수비진 키를 넘기는 로빙 패스를 했다.

    손흥민은 오른발로 패스를 받아 왼쪽으로 치고 나간 후 맨시티 골키퍼 에데르손의 다리 사이로 왼발 슈팅을 했고 공은 비어 있는 골대 안으로 들어갔다. 중계 카메라가 따라가지 못할 정도로 순식간에 나온 득점이었다.

    케인의 보이지 않는 도움으로 골을 넣은 손흥민은 전반 13분 페널티박스 오른쪽에서 케인에게 패스를 했고, 케인은 골문 안으로 밀어 넣었다. 하지만 케인이 위치에 대해 심판이 오프사이드를 선언하면서 두 콤비의 득점은 불발됐다.

    맨시티는 이후에도 계속 공세를 이어갔다. 전반 27분 페널티 박스 안에서 가브리엘 제수스의 패스를 받은 에므리크 라포르트의 슈팅이 토트넘 골망을 갈랐다. 하지만 비디오 판독(VAR) 결과 제수스가 패스를 하기 전 공을 받는 과정에서 핸드볼 반칙을 한 것으로 나오면서 라포르트의 득점은 무효가 됐다.

    전반을 1-0으로 앞선 채 마친 토트넘은 후반에도 수비에 이은 역습 전략으로 나섰다. 손흥민은 오른쪽, 왼쪽을 오가며 상대 수비에 혼란을 줬다. 손흥민은 후반 18분 케인의 스루 패스를 받아 맨시티 수비진 왼쪽 뒷공간을 파고들며 페널티박스 바깥까지 나온 상대 골키퍼와 마주치는 기회를 만들었지만 골키퍼를 제치는 과정에서 터치가 너무 길어 득점으로 연결하지 못했다.

    하지만 손흥민의 이런 활발한 움직임은 토트넘의 추가골로 이어졌다. 후반 20분 역습 과정에서 케인이 미드필드 지역에서 공을 잡자 손흥민은 오른쪽으로 파고들었다. 맨시티 수비진이 손흥민에 신경이 쏠린 사이 지오바니 로셀소가 왼쪽으로 뛰었다. 케인은 맨시티 수비수가 놓친 로셀소에게 패스했고, 로셀소가 맨시티 골대 왼쪽 구석으로 때린 오른발 슈팅은 그대로 골망을 갈랐다. 로셀소는 은돔벨레와 교체된 지 35초 만에 골을 넣었다.

    케인의 올 시즌 리그 9번째 도움. EPL 도움 1위 케인은 이 부문 2위 잭 그릴리쉬(5개·애스턴 빌라)와의 차이를 4개로 벌렸다. 토트넘은 이후 맨시티의 공세를 막아냈고, 2대0 완승을 거뒀다.

    손흥민은 이날 득점으로 ‘맨시티 킬러’로서의 존재감을 다시 한번 보여줬다. 축구통계업체 ‘옵타’에 따르면, 손흥민은 펩 과르디올라 감독이 2016년 맨시티에 부임한 이후 맨시티 상대로 6번째 골을 기록했다. 과르디올라 감독의 맨시티를 상대로 손흥민보다 많은 골을 넣은 선수는 제이미 바디(레스터 시티·9골) 뿐이다.

    한편 손흥민은 최근 오스트리아에서 가진 멕시코, 카타르와의 A매치(국가대항전)를 치르면서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 위험에 노출됐다. A매치 기간 황희찬(24·라이프치히)을 비롯해 대표팀 선수 7명과 스태프 3명 등 총 10명이 코로나 확진 판정을 받았는데, 손흥민이 지난 17일 카타르전에서 전반 16초 만에 골을 넣은 황희찬과 얼싸안으며 세리머니를 했기 때문이다.

    카타르전 직후 토트넘이 제공한 전세기를 타고 잉글랜드로 돌아온 손흥민은 코로나 검사를 받았다. 모리뉴 감독은 지난 21일 맨시티전을 하루 앞두고 가진 기자회견에서 "손흥민은 두 차례 코로나 진단 검사를 받았고, 결과는 모두 음성이었다. 출전할 수 있다"고 말했다. 손흥민은 이날 선발 출전해 풀타임 소화에 득점까지 하며 팬들에게 건강한 모습을 보여줬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