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미애 “검찰총장 특활비 감사, 정당한 집무수행”

조선비즈
  • 김송이 기자
    입력 2020.11.21 10:47 | 수정 2020.11.21 11:04

    추이매 법무부 장관이 윤석열 검찰총장 특수활동비와 관련 의혹을 제기하며 대검찰청 감찰부에 감찰을 지시한 것을 두고 "정당한 집무수행"이라고 밝혔다.

    추미애 법무부 장관(오른쪽)과 이인영 통일부 장관이 19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제382회국회(정기회) 제12차 본회의에서 대화하고 있다. /연합뉴스
    추 장관은 21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법무부 검찰국은 일선의 예산을 지도감독하는 업무를 담당하는 부서"라며 "당연히 수령자는 특수활동비(특활비) 목적에 사용해야 하고, 그것은 사후 회계감사와 점검대상"이라고 했다. 조선일보 보도에 대한 반응이었다.

    이날 조선일보는 ‘‘윤석열 특활비’ 트집 잡더니…추미애 심복, 간부들에 돈봉투’라는 제목의 기사를 통해 심 검찰국장이 지난달 14일 법무연수원 용인분원을 찾아 ‘2021년 신임 검사 역량평가’에 면접위원으로 참여한 일선 차장·부장검사들에게 격려금 50만원씩 지급했다고 보도했다.

    심 국장은 추 장관 취임 후 검사장으로 승진, 핵심 요직인 대검찰청 반부패부장을 거쳐 법무부 검찰국장에 임명된 대표적인 친여(親與) 성향 검사로 꼽힌다. 지난 1월 반부패부장 재직시 ‘유재수 감찰 무마’ 사건 관련 조국 전 법무장관의 무혐의를 주장했다가, 후배 검사로부터 "당신이 검사냐"는 항의를 받기도 했다.

    추 장관은 윤 총장의 특활비에 대한 감사를 ‘트집’으로 지칭한 것에 대해서도 불만을 표했다. 추 장관은 "총장의 특활비에 대한 감사는 예산의 지도감독권한을 가진 장관의 정당한 직무수행"이라며 "이를 총장의 특활비 ‘트집’이라고 버젓이 단정짓는 것도 매우 공격적이고 감정적인 표현이다. 조속한 시정을 요구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신문의 제목 왜곡이 심각하다"며 "수많은 기사 중 눈에 띄기 위한 노력으로 이해하겠으나, 그 전제는 왜곡이 아닌 경우에 한정돼야 한다"고 했다. 이어 "조선일보의 오늘 아침 보도가 참으로 경악스럽다"고 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