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대희 신보 이사장 "中企, 포스트 코로나 대비 기술혁신에 투자해야"

조선비즈
  • 이윤정 기자
    입력 2020.11.20 13:49

    윤대희 신용보증기금 이사장이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4차 산업혁명 확산이 가속화되고 있는 만큼 중소기업은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맞는 기술 혁신에 적극적으로 투자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신용보증기금에 따르면 윤 이사장은 20일 서울 중구 더 플라자 호텔에서 열린 세계미래포럼 미래경영콘서트에서 ‘포스트 코로나 시대, 중소기업이 나아갈 길’이라는 주제로 강연했다.

    윤대희 신용보증기금 이사장이 20일 서울 더 플라자 호텔에서 열린 ‘세계미래포럼 미래경영콘서트’에서 ‘포스트 코로나 시대, 중소기업이 나아갈 길’을 주제로 강연을 하고 있다./신용보증기금
    윤 이사장은 이 자리에서 대·중소기업의 양극화 문제를 짚어보고, 코로나19 위기 극복을 위해 도입된 정책금융기관들의 다양한 제도를 상세히 소개했다.

    또 코로나19로 인해 4차 산업혁명 확산이 가속화되고 있는 현상에 주목했다. 그는 우리 중소기업들이 단기적으로는 위기 극복이 중요하지만 장기적으로는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맞는 기술 혁신에 대한 적극적인 투자가 필요하다고 진단했다.

    윤 이사장은 혁신성장 생태계 조성을 위한 플랫폼 기관으로 거듭나려는 신용보증기금의 혁신 방향과 대표 사례 등에 대해 소개하고 이에 대한 중소기업인 등 참석자들의 의견을 듣는 시간도 가졌다.

    윤 이사장은 "신용보증기금도 혁신금융을 통해 포스트 코로나 시대 중소기업 금융의 미래를 선도하기 위해 적극적으로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