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엔지니어링, 서울 쪽방촌에 혹한기 물품 기부

조선비즈
  • 백윤미 기자
    입력 2020.11.20 13:24

    현대엔지니어링은 협력사 협의회와 함께 쪽방촌과 아동보육원 등 어려운 이웃의 따뜻한 겨울나기를 위해 기부활동에 나섰다고 20일 밝혔다.

    지난 19일 개최된 ‘2020년 혹한기 방한물품 전달식’. 오른쪽부터 김석회 현대엔지니어링 협력사 협의회장, 임승재 전략기획사업부장, 허승현 구매본부장, 서울시 강재신 자활지원과장, 최영민 돈의동쪽방상담소장. /현대엔지니어링 제공
    현대엔지니어링은 19일(목) 돈의동, 창신동, 남대문, 서울역, 영등포 등 서울 5개 지역 쪽방촌에 방한의류 1140벌, 전기매트 212개, 잡곡쌀 5톤을 협력사와 함께 기부했다.

    서울시립 돈의동쪽방상담소에서 진행된 전달식은 현대엔지니어링 허승현 구매본부장, 임승재 전략기획사업부장, 김석회 현대엔지니어링 협력사협의회장(보림토건 대표이사), 서울시 강재신 자활지원과장, 최영민 돈의동쪽방상담소장 등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다.

    이번 혹한기 물품기증은 현대엔지니어링이 지난 10월 진행한 ‘설레는 발걸음2’ 캠페인을 통한 걸음 기부의 결과로, 현대엔지니어링 임직원과 일반인을 포함해 총 8900여명이 5억여걸음을 기부했다.

    이날 현대엔지니어링 구매본부 임직원들과 협력사 협의회 관계자들은 종로종합사회복지관을 방문해 김치와 쌀을 전달하고, 아동보육시설 선덕원을 방문해 청소기, 냉동고, 건조기 등 아동들의 생활에 도움이 되는 가전제품을 전달했다.

    현대엔지니어링 관계자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속에서도 어려운 이웃에게 도움을 제공할 수 있도록 여러가지 방안들을 마련해 추진하고 있다"면서 "협력사 협의회와도 꾸준히 합동 사회공헌활동을 진행함으로써 돈독한 관계를 유지하고 상생을 통한 동반성장에도 최선을 다하겠다"고 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