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경제단체들도 "트럼프, 정권이양 지체 말라"

조선비즈
  • 최지희 기자
    입력 2020.11.20 06:58 | 수정 2020.11.20 06:59

    대선 결과에 불복하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행정부를 향해 정치권은 물론 재계도 조 바이든 대통령 당선인에 대한 정권이양에 나서라고 압박했다.

    톰 도너휴 미 상공회의소 소장은 19일(현지 시각) 인터넷매체 악시오스에 "트럼프 행정부가 선거 결과를 확인하기 위한 소송을 계속할 수는 있지만, 미국인의 안전과 행복을 위해 조금이라도 더 정권 이양을 늦춰서는 안 된다"고 말했다.

    토마스 도너휴 미국 상공회의소 회장. /EPA
    도너휴 회장은 "바이든 대통령 당선인과 그의 인수위는 풍부한 행정부 경험이 있어 잘해나갈 수 있을 것"이라며 '대통령 당선인'이라고 지칭했다.

    미 상공회의소는 대대로 공화당 대통령을 후원해온 거대 이익단체라는 점에서 도너휴 회장의 발언이 더욱 주목된다고 CNBC방송은 평가했다.

    미 정치자금 추적 사이트 '오픈시크리츠 닷컴'에 따르면 미 상공회의소는 올해 미국 단체 중 가장 많은 5930만달러의 로비 자금을 뿌린 것으로 집계됐다. 민주당 후보들에 대한 기부가 예년보다 늘기는 했지만, 여전히 공화당 후보들에 대한 기부가 3배 더 많다.

    미국제조업협회(NAM)도 이날 성명을 내고 에밀리 머피 연방총무청(GSA) 청장에게 바이든 당선인에 대한 정권이양에 협조할 것을 촉구했다. 머피 청장은 아직 바이든을 대통령 당선인으로 공식 인정하는 서류에 서명하지 않고 있다.

    NAM은 "앞으로 닥칠 경제와 국가안보, 공중보건에 대한 위협을 고려할 때 취임일부터 우리나라를 이끌 준비를 마친 대통령과 참모들이 절대적으로 필요하다"며 "트럼프 행정부가 바이든 인수위 핵심 인사들에게 중요한 정부 관료와 정보에 당장 접근할 수 있도록 허락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 단체는 "트럼프 행정부가 바이든 당선인, 인수위와 협력할 것을 촉구한다"며 "낭비할 시간도, 실수할 여지도 없다. 미국인의 생명과 생계가 걸려있다"라고 호소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