셀트리온, 송도 3공장·R&D 센터 설립에 5000억원 투자... "생산·개발·임상 원스톱"

조선비즈
  • 김양혁 기자
    입력 2020.11.18 13:36

    셀트리온이 인천 연수구 송도신도시에 건립할 글로벌생명과학연구센터 조감도. /셀트리온
    셀트리온이 오는 2023년까지 인천 송도에 총 5000억원을 투입해 바이오의약품 생산과 연구개발(R&D), 임상까지 ‘원스톱’으로 할 수 있는 공장과 연구센터 건립을 본격화한다.

    셀트리온(068270)은 18일 인천 연수구 송도신도시 내 부지에 기공 발파를 시작으로 제3공장과 글로벌생명과학연구센터를 건립한다고 밝혔다.

    셀트리온 제3공장은 기존 2공장 부지 내 대지면적 4700㎡에 4층 규모로, 연구센터는 2공장 인근 부지 대지면적 1만33㎡에 지하1층~지상 6층 규모로 지어질 예정이다. 3공장은 오는 2023년 5월, 연구센터는 2022년 7월 준공을 목표로 한다. 이를 위해 셀트리온은 5000억원을 쏟는다.

    제3공장은 바이오의약품 생산 설비의 적절성, 유효성 등을 검증하는 밸리데이션 완료 후 2024년 6월부터 실제 상업생산을 계획하고 있다. 셀트리온은 3공장 완공 시 기존 1, 2공장 19만리터에 더해 총 연간 생산량 25만리터의 생산시설을 확보하게 된다.

    셀트리온은 이번 공장과 연구센터 건립에 따른 신규 고용 창출 효과를 3000명으로 추산하고 있다. 이 중 연구센터에만 약 2000명을 투입해 신규 파이프라인 확충에 집중하겠다는 계획이다.

    셀트리온 관계자는 "글로벌 바이오의약품 수요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고 앞으로 보다 탄력적이고 효율적인 바이오의약품 연구 및 생산에 역량을 집중할 수 있을 것"이라며 "나아가 인천 송도를 중심으로 하는 글로벌 바이오 헬스케어 생태계 발전에도 앞장서 국내 바이오산업 발전에 보탬이 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