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바이오로직스, 송도에 4공장 착공… "세계 최대 바이오의약품 생산기지"

조선비즈
  • 장윤서 기자
    입력 2020.11.18 12:56

    삼성바이오로직스가 18일 세계 최대 생산기지가 될 '제 4공장' 착공식을 개최했다. 이날 착공식은 COVID-19 상황을 감안해 버츄얼(virtual)로 진행됐다. 인천 송도 글로벌캠퍼스에서 발파 버튼을 누르면, 제 4공장 건설 현장에서 발파가 진행되는 모습이 글로벌캠퍼스에 설치된 대형 화면으로 송출되는 방식이다. 사진은 발파 현장의 모습./삼성바이오로직스 제공
    삼성바이오로직스가 세계 최대 규모의 바이오의약품 슈퍼 플랜트인 ‘제4공장’을 착공한다.

    삼성바이오로직스(207940)는 18일 인천 송도 글로벌캠퍼스에서 제4공장 착공을 알리는 기공식을 개최했다.

    오는 2023년 가동을 목표로 하는 4공장은 생산량 25만6000ℓ로, 현재 단일 공장 기준 세계 최대 생산시설인 제3공장(18만ℓ)을 넘어선다. 연면적은 약 23만8000㎡로 제1·2·3공장의 전체 연면적 24만㎡에 육박한다.

    4공장은 세포주 개발부터 완제 생산까지 한 공장 안에서 원스톱 서비스가 가능한 '슈퍼 플랜트'다. 회사 측은 이를 통해 글로벌 바이오 의약품 공급 속도를 높이고 고객 만족을 극대화해 초격차 경쟁력을 확보하겠다는 방침이다.

    삼성바이오로직스는 공장 건설에만 1조7400억원을 투입한다. 향후 오픈이노베이션 R&D(연구·개발) 센터 등이 들어설 제2바이오캠퍼스 부지를 추가 확보하면 전체 투자비는 2조원 이상이 될 것으로 추산된다.

    4공장이 건설되면 임직원 1850여명이 신규 채용되며 별도로 건설인력 6400여명도 고용된다. 생산유발효과는 약 5조7000억원, 고용창출효과는 약 2만7000명에 이른다.

    삼성바이오는 4공장에 들어가는 핵심부품을 국산화해 정부가 추진 중인 소재·부품·장비 산업 육성 정책에도 힘을 보탤 계획이다. 회사 측은 이날 국내 배양기 제조 전문기업 '정현프랜트'와 업무협약(MOU)을 체결하고 4공장에 들어가는 다양한 종류의 배양기를 모두 정현프랜트로부터 공급받기로 했다.

    삼성바이오로직스는 측은 "배양기는 살아있는 세포를 대규모로 증식하는 핵심 설비이지만 그동안 국내 기술력의 한계로 국산화에 어려움이 있었다"며 "정현프랜트와 함께 기술과 설비에 대한 국산화에 추진해 원가를 절감하고 생산력을 제고하겠다"고 했다. 삼성바이오는 국가 경제 활성화를 위해 지속적으로 국산화 프로젝트를 추진할 계획이다.

    김태한 삼성바이오로직스 사장은 "앞으로도 지속적인 투자와 바이오 의약품 개발·기술 혁신, 시장 개척을 통한 K-바이오의 글로벌 위상 증진, 수출 확대를 통한 경제 활성화, 청년 일자리 창출의 동반자가 될 것"이라며 "우리 인류의 건강과 삶의 질 향상에 앞장서겠다"고 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