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헬스케어포럼 2020] "포스트 코로나 시대, 표준 선점이 가장 중요하다"

조선비즈
  • 윤민혁 기자
    입력 2020.11.12 17:36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몰고 온 ‘뉴노멀 시대’에는 기존 패러다임이 모두 뒤바뀌고 있습니다. 바뀐 시장 수요에 발맞춰 빠르게 표준을 선점해야만 새 시대의 시장 경쟁력에서 우위를 확보할 수 있을 것입니다."

    한동우 한국보건산업진흥원 보건산업혁신기획단장은 12일 서울 중구 웨스틴조선호텔 그랜드볼룸에서 열린 ‘헬스케어 이노베이션 포럼 2020’에서 "기술도 중요하지만 빠른 시간 안에 표준을 선점하는 것이 더욱 중요하다"며 이같이 말했다.

    한동우 한국보건산업진흥원 보건산업혁신기획단장이 12일 서울 중구 웨스틴조선호텔 그랜드볼룸에서 열린 ‘헬스케어 이노베이션 포럼 2020’에서 발표하고 있다. /조선비즈
    헬스케어 이노베이션 포럼 2020은 코로나19 이후 헬스케어 산업의 향방을 조망하는 행사다. 조선비즈와 한국보건산업진흥원이 주최하고 보건복지부, 라이트펀드가 후원한다. 포럼 주제는 ‘뉴노멀 시대의 헬스케어 혁신’이다. 한 단장은 마지막 세션에서 ‘포스트 코로나 시대, 뉴노멀 준비하는 바이오헬스 산업 혁신의 방향’을 주제로 발표했다.

    한 단장은 세계보건기구(WHO)의 글로벌 코로나19 통계와 함께 말문을 열었다. 그는 "올 10월 11월 한달 사이 사망자는 20만명, 감염자는 1500만명이 늘었다"며 "1년 전엔 상상도 할 수 없던 일들이 벌어져 생활이 큰 변화를 맞이하게 됐다. 확진자 동선 등 실시간으로 변화하는 정보에 관심을 갖지 않으면 더 이상 개인 건강을 담보하지 못하는 시대"라고 했다.

    코로나19는 글로벌 경제에 큰 타격을 줬지만, 동시에 바이오헬스 산업에는 기회 요인이다. 한 단장은 국가별로 코로나19에 대한 ‘수용성’이 다르다고 지적했다. 영국 등 선진국에서 마스크 반대 시위가 일어나는 반면, 한국 시민들은 국가 통제를 쉽게 수용해 상대적으로 코로나19 대응이 용이했다는 것이다.

    ‘K 방역’의 성공은 한국 보건산업의 수출 증가로도 나타났다. 한 단장은 "올 상반기 의약품·의료기기 해외 수출이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26.7% 늘었다"며 "올해들어 9월까지 바이오헬스 산업 누적 수출이 152억달러로 지난해보다 34.3% 증가했다. 뉴노멀 시대 전환을 위한 모멘텀"이라고 강조했다.

    한 단장은 포스트 코로나 시대 바이오헬스 산업의 법칙이 바뀔 것이라고 내다봤다. 그는 "건강·생명과 관련한 서비스와 제품에 대한 지불용의가 늘고 있고, 치료에서 예방으로 의료 패러다임이 바뀌는 등 단순히 오래 사는 것 이상으로 질 높은 삶이 더욱 주목받고 있다"고 했다.

    뉴노멀 시대에 제대로 대응하기 위해선 빅데이터·인공지능(AI) 등 기술의 활용도 중요하다. 한 단장은 "한국 바이오헬스산업 시장 규모가 4차산업혁명에 제대로 대응한다면 2030년까지 연평균 12% 성장하겠지만, 대응하지 못한다면 2%씩 성장하는 데 그칠 것"이라고 했다.

    끝으로 한 단장은 "지금은 지속적인 바이오헬스산업 발전의 토대를 마련하는 시기"라며 "포스트 코로나 시대가 어떻게 펼쳐질지 확신할 수는 없지만, 현재의 기회를 활용하기 위한 국가간 협력 강화와 거버넌스 마련이 시급하다"고 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