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대생 국시 재응시 기회 불발, 의협 “복지부 무책임, 강력 대응할 것”

조선비즈
  • 장윤서 기자
    입력 2020.10.29 17:55 | 수정 2020.10.29 18:05

    정세균 국무총리(왼쪽)와 최대집 의협회장이 24일 정부서울청사에서 면담 전 주먹인사를 하고 있다./연합뉴스
    대한의사협회(의협)가 의대생들에게 국가고시 재응시 기회를 주지 않는 정부를 규탄하며 강력 대응하겠다는 입장이다.

    29일 대한의사협회는 "의대생 국가시험 응시 문제를 도외시하고 있는 복지부에 대해 의사국시 해결 없는 의정협의체 제안은 받아들일 수 없으며, 보건의료체계의 파국을 막기 위해 교수, 전공의, 개원의, 봉직의 등 의료계 뜻을 모아 강력한 행동으로 대응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의협은 "의료계가 정부의 잘못된 정책에 대해 정당하게 항의하고 반대 의사를 표명하는 과정에서 감내해야 했던 피해를 바로 잡는 것은 마땅히 정부가 해야 할 일"이라며 "그럼에도 국시 문제는 여전히 해결되지 않고 있다"고 꼬집었다.

    의협은 "이런 상황을 초래한 것은 당사자인 보건복지부의 책임회피 때문"이라며 "보건복지부는 처음에는 의대생들의 응시 의향을 문제 삼다가 학생들이 복귀를 선언하자 입장을 바꿔 사과를 요구하고 있다"고 말했다.

    의협은 "최근에는 보건의료정책관이 단체행동 재발 방지의 약속까지 언급했다. 겉으로는 의대생들에게 사과하라고 하지만 사실상 의료계의 사과, 의협의 사과를 받고 싶어하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의협은 "향후 대응은 확대·개편 중인 범의료계투쟁위원회(범투위)를 중심으로 논의가 이뤄질 것"이라고 말했다.

    의협은 "국가시험 응시는 의대생 개인을 위한 것이 아니라 보건의료체계의 유지와 국민 건강권을 위해 반드시 해결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의료계는 정부의 의대정원 확대 등의 정책에 반대하며 두 차례 전국의사 총파업에 나섰다. 지난 9월 4일 해당 정책의 중단하고 의정협의체를 구성해 의료 현안을 논의하기로 했지만 의대생의 국시 재응시가 받아들여지지 않자 의협은 의정협의체 보이콧에 나선 바 있다.

    이날 정부세종청사 인근 식당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강도태 보건복지부 2차관은 의협의 의대생 국시 재응시 문제를 두고 ‘특단의 조치’를 예고한 데 대해 "의협이 국시 재응시를 의정협의체 선제 요건으로 말하는 것은 적절하지 않다"는 입장을 반복했다. 강 차관은 "(국시 재응시는) 의정 협의 논의 과제에는 없다"며 "그간 의정 협의 과정에서 합의해 정한 내용이 있고, 그 부분을 충실히 논의하는 게 중요하다"고 덧붙였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