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사회적 거리두기 개편안 11월 1일 발표

조선비즈
  • 김민정 기자
    입력 2020.10.29 14:53

    정부는 다음달 1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방역 대응을 위한 ‘사회적 거리두기’ 개편 방안을 발표한다.

    29일 중앙사고수습본부 등에 따르면 정부는 현재 3단계로 나뉜 거리두기 단계 기준과 그에 따른 방역 조처를 조정한 개편안을 다음 달 1일 오후에 발표할 예정이다.

    18일 오후 경기도 과천시 서울대공원을 찾은 시민들이 입장을 위해 긴 줄을 서고 있다. /연합뉴스
    정부는 코로나19가 장기화하고 있는 만큼 국내 의료체계 대응 역량, 9개월간의 방역 경험 등을 검토해 지속 가능한 거리두기 방침을 정하겠다는 입장이다.

    박능후 복지부 장관은 지난 23일 열린 생활방역위원회 회의에서 "전국적으로 일원화된 대응보다는 권역별로 세분화하고, 지역 상황에 맞는 대응을 준비할 것"이라고 말했다.

    정부는 관련 부처와 지방자치단체 등과 추가 협의를 거쳐 1일 열리는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최종 개편안을 보고한 뒤, 이후 브리핑에서 이를 발표할 계획이다.

    윤태호 중수본 방역총괄반장은 지난 28일 브리핑에서 "거리두기의 기준은 그간 확충된 방역과 의료역량을 고려해 현실화하고 전국적인 조치보다는 권역별로 강화된 대응이 이루어지도록 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