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에 분노한 흑인 유권자 사전투표 급등...승패 가를 변수 될까

조선비즈
  • 이용성 기자
    입력 2020.10.27 08:38

    메릴랜드주 흑인 사전투표, 4년전보다 10배 넘게 증가
    2016년 흑인 투표율, 20년만에 감소…민주당 패인으로 작용
    흑인은 공고한 민주당 지지층…바이든에 유리한 요인될 듯

    다음달 3일 미국 대선을 앞두고 흑인들의 사전투표 참여가 크게 늘고 있다고 CNN이 26일(현지 시각) 보도했다.

    미국의 수도 워싱턴DC에서 벌어진 인종차별 반대 시위의 모습. /트위터 캡처
    CNN에 따르면, 대선 2주 전인 지난 20일 기준으로 조지아주에서 사전 투표에 참여한 흑인은 60만명으로 4년 전 대선 때 29만명의 2배를 넘겼다.

    메릴랜드주는 같은 기준으로 1만8000명에서 19만명으로 10배 넘게 증가했고, 캘리포니아주는 흑인의 사전투표 참여가 30만명으로 4년 전 같은 시점 11만명보다 크게 늘었다.

    미국 대선에서 흑인 투표율은 꾸준히 상승해 2012년 66.2%까지 올랐지만 4년 전 대선 때는 59.6%로 20년 만에 처음으로 하락했다. 2008년과 2012년 대선은 흑인인 버락 오바마 전 대통령이 민주당 후보로 출마한 선거였다.

    2016년 대선 때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민주당 힐러리 클린턴 후보를 이겼을 때 백인의 트럼프 지지가 원동력이 됐지만 한편으론 민주당 지지 성향이 강한 흑인의 투표 불참 역시 큰 요인이 됐다는 평가를 받았다. 당시 1천200만명의 흑인이 투표에 참여하지 않았다는 분석도 나왔다.

    흑인은 민주당의 핵심 지지층으로 꼽힌다. 워싱턴포스트와 ABC방송이 이달 초 발표한 여론조사에 따르면 흑인 유권자에게서 조 바이든 민주당 대선 후보는 92%의 지지를 얻어 8%인 트럼프 대통령을 압도했다. 또 갤럽의 올 여름 조사 때 흑인의 87%는 트럼프 대통령의 직무수행을 지지하지 않는다고 응답했다.

    이때문에 민주당은 흑인 투표율을 끌어올리는데 상당히 공을 들이고 있다. 오바마 전 대통령의 부인인 미셸 오바마는 지난 8월 한 행사에서 미국의 기초선거구당 2명꼴로 밀려 2016년 대선에서 졌다고 한 뒤 "우리는 그 결과를 안고 살아왔다"며 투표 참여를 호소했다.

    올해 흑인의 투표 참여가 증가한 것은 트럼프 대통령 취임 이후 백인을 중시하는 정책을 편다는 인상을 주면서 백인 우월주의 집단이 활보하는 등 소수인종 사이의 소외감이 작용했다는 분석이 나온다.

    여기에 더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대유행 와중에 백인에 비해 유색인종의 피해가 컸다는 불만도 요인이 된 것으로 보인다.

    특히 미네소타주의 흑인 남성 조지 플로이드를 비롯해 올 들어 공권력에 의한 흑인 사망사건이 집중 조명을 받으면서 미전역의 인종차별 항의시위로 번진 것도 흑인의 투표 참여를 촉진한 것으로 해석된다.

    흑인인 데이브 리처드는 CNN과 인터뷰에서 "이번 선거는 버락 오바마를 위한 2008년 대선보다 더 중요하다. 당시 대선은 변화와 역사를 만들기 위한 것이었다"며 "이번 선거는 미국을 구하기 위한 것"이라고 말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