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지능의료산업협회 발족, “AI 활용 新의료 시스템 발굴”

조선비즈
  • 장윤서 기자
    입력 2020.10.26 11:19 | 수정 2020.10.28 13:44

    한국지능의료산업협회가 23일 발기인대회를 개최했다./협회 제공
    한국지능의료산업협회(KIMIA)가 지난 23일 서울의 비앤빛 강남밝은세상안과에서 창립 발대식을 개최했다. 한국지능의료산업협회는 인공지능(AI)을 활용한 새로운 의료 서비스인 ‘지능 의료’의 발굴과 대중화를 위해 출범한 협회다.

    베스티안재단은 설립 초기부터 발기인으로 참여해 인공지능기술의 의료분야 진출의 교두보 역할을 하고 있다.

    이날 발대식에는 이 협회의 회장인 비앤빛 강남밝은세상안과 김진국 대표 원장을 비롯하여 파인헬스케어 신현경 대표이사, ㈜아크릴 박외진 대표이사, 365MC 김남철 대표원장, 강남메이저병원 신동혁 원장, 광주과학기술원 김종원 AI 대학원장, 나누리병원 이광렬 병원장, 땡큐서울이비인후과 하정훈 원장, 미니쉬치과 강정호 대표원장, 바노바기병원 반재상 원장, 세종병원 권준명 센터장, 신소애산부인과 박정원 원장, 메이저병원 신동혁 원장, 베스티안재단 양재혁 실장 등 발기인 대표 14명이 참석해 그 자리를 빛냈다.

    현재 의료계에도 AI을 활용한 4차 산업 혁명의 붐이 불기 시작했으나, 보편적 사용은 이뤄지지 않고 있다. 이는 ▲한 분야에만 치우친 개발 ▲각 분야 병원 보유 데이터 공유 플랫폼의 부재 ▲인공지능 의료 사업 분야 전문 인력 부족 등을 이유가 있다.

    협회는 종합 병원, 안과, 성형외과, 산부인과, 치과, 이비인후과 등에 흩어져 있는 데이터를 취합해 빅데이터로 전환하고, 이를 머신러닝 시킨 최적화된 인공지능을 ‘지능 의료 서비스’라는 새로운 개념으로 도출, 개발 및 상용화를 계획 중이다. 또, 국가에서 실시하는 인공 지능 관련 사업 R&D 과제에 공동으로 참여하여 의료 발전에 앞장 설 것이며, 전문 인력 양성을 통해 지능의료사업의 역량을 강화해나가려 한다. 이는 추후 신규 회원사들의 가입을 본격 유치하며 서비스 분야를 점진적으로 확대 시킬 예정이다.

    이날 발대식에는 현재 의료계에서 실제로 상용화되고 있는 인공지능 의료 서비스 ▲비앤빛 강남밝은세상안과 ‘인공지능 시력 교정 예측 시스템’ ▲365 MC의 인공지능 지방 흡입 시스템 ▲베스티안 화상전문병원의 ‘AI 기반 화상 심도 예측’ ▲삼성서울병원과 연세대학교와 함께 하는 AI 융합 신규 감염병 대응시스템 구축 등에 대한 내용도 함께 발표됐다. 이는 현재 대한민국 의료 발전의 위치이기도 하며, 이 모든 데이터들을 통합해 나가는 것이 협회 숙제이다.

    김진국 한국지능의료산업협회장은 "코로나 시대 AI 산업의 필요성이 크게 강조되는 지금, 협회가 새롭게 내세운 ‘지능 의료 서비스’는 의료 산업 패러다임을 바꾸는 기회가 될 것"이라며 "국내 유수 의료 기관들이 보유한 경험과 데이터들은 국내 의료 시장의 50% 이상을 차지한다. 이 데이터들을 하나로 통합해 생활 밀착형 지능 의료 서비스 시대를 맞이할 생각이다. 전 국민에게 객관적인 데이터로 이루어진 진단과 치료를 제공, 보다 발전된 의료를 체험하게 하는 것이 최종 목표"라고 밝혔다.

    신현경 부회장(파인헬스케어 대표)은 "각 분야 전문 병원들의 니즈와 데이터와 AI 기술이 만나 보다 혁신적 의료환경을 조성하는데 협회가 허브역할을 하게 될 것이다"라면서 "협회는 한국 의료의 중추적 역할을 하는 전문병원 및 중소병원들의 든든한 동반자로 자리매김하겠다"고 말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