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상범 “옵티머스 투자자 명단에 여권· 인사”…당사자들 “동명이인”

조선비즈
  • 권오은 기자
    입력 2020.10.19 13:11

    김진애, 라임 사건 로비 의혹 당사자 실명 공개

    서울중앙지검을 비롯한 일선 검찰청을 대상으로 열린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위원들이 ‘라임·옵티머스’ 연루 여야 인사들의 이름을 공개했다. 그러나 당사자들은 사실이 아니라고 반박했다.

    유상범 국민의힘 의원. /연합뉴스
    유상범 국민의힘 의원은 19일 법사위 국정감사에서 여권 주요 인사 이름이 담긴 ‘옵티머스 펀드 투자자 명단’을 공개했다. 유 의원이 공개한 명단에는 김영호, 김경협, 김진표, 김수현, 박수현, 이호철, 진영 등의 이름이 포함됐다.

    유 의원은 "확인을 해 보니 민주당·청와대 관계자의 이름이 여럿 나온다"고 했다. 이성윤 서울중앙지검장에게 "동명이인일 가능성이 충분히 있다. 동명이인인지 확인했느냐"고 물었다. 이 지검장이 "관련 수사가 진행중"이라고 답하자, 유 의원은 "확인하지 않은 것으로 보인다"며 "수사 의지가 없다고 판단한다"고 말했다.

    그러나 유 의원이 공개한 명단에 나온 당사자들은 사실과 다르다며 반발했다. 이들은 의원실 등을 통해 "동명이인이라며 사실 확인조차 안하고 공개한 것에 대해 유감"이라고 밝혔다.

    김진애 열린민주당 의원도 이날 국감에서 라임 사건 배후 전주(錢主) 김봉현 전 스타모빌리티 회장의 ‘야권 인사 및 현직 검사 로비 의혹’ 옥중 입장문 관련, 윤갑근 국민의힘 충북도당위원장과 이성범 서울남부지검 부부장검사를 의혹 당사자로 지목했다.

    김 의원은 "이성범과 윤갑근은 김봉현이 룸살롱에서 접대했다는 3명 중 2명"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나 윤 위원장은 "김 전 회장과 전혀 관련이 없다"고 언론에 밝혔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