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민단체 “‘옵티머스 사건 연루’ 전 靑 행정관 뇌물 혐의 고발”

조선비즈
  • 권오은 기자
    입력 2020.10.19 11:56 | 수정 2020.10.19 11:58

    ‘조국흑서’ 공동저자인 김경율 회계사가 대표로 있는 시민단체가 ‘옵티머스 펀드 사기 사건’ 관련 이모 전 청와대 민정수석실 행정관을 19일 뇌물죄 등 혐의로 검찰에 고발했다.

    지난 13일 오전 서울 강남구 옵티머스자산운용 사무실의 문이 닫혀있다. /연합뉴스
    ‘경제민주주의21(경제21)’은 이날 오전 이 전 행정관을 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뇌물과 금융실명법 위반 혐의로 서울중앙지검에 고발했다.

    경제21은 "이 전 행정관의 남편인 윤모 전 옵티머스 이사의 월급이 이씨가 행정관으로 발탁되면서 3배 늘어난 1500만원이 됐다"며 "보수가 오른 시점에 윤 전 이사의 지위나 역할에 특별한 변화가 없었기 때문에 보수 차액은 배우자인 이씨가 청와대 행정관으로 근무하기 시작했기 때문이라고 볼 수밖에 없다"고 했다.

    이어 "결과적으로 이 전 행정관은 공무원 신분으로 월급을 부당수수했고, 민정수석실은 금융감독원을 감찰하는 곳이기에 직무 관련성이 명백하다"고 했다.

    경제21은 또 "이 전 행정관은 청와대 행정관으로 발탁되자 자신이 보유하고 있던 옵티머스 자산운용 주식 10만주(지분율 9.85%)를 김재현 옵티머스 대표의 비서 명의로 차명 전환한 것으로 알려졌다"며 금융실명법 위반 혐의가 있다고 주장했다.

    이밖에도 ▲이 전 행정관이 청와대 행정관과 한국농어촌공사 사외이사로 재직중에 있었던 기타 금품 수수가 청탁금지법 위반일 가능성 ▲한국농어촌공사 사외이사 선임 경위 및 옵티머스 투자결정에 끼친 영향 등에 대해서도 검찰의 수사를 의뢰했다.

    경제21은 "검찰은 이번 사건이 자본시장의 공정성과 투명성을 훼손하고 수많은 피해자를 양산한 중대 범죄라는 점을 직시하고, 좌고우면 없이 고발된 범죄뿐만 아니라 모든 의혹을 철저히 수사해 범죄자에 대해서는 엄중한 처벌이 내려지도록 만전을 기해야 할 것"이라고 했다.

    이 전 행정관은 최근 옵티머스 의혹의 핵심으로 지목된 인물이다. 이 전 행정관은 청와대 근무 직전인 지난해 3월부터 10월까지 옵티머스가 페이퍼컴퍼니를 동원해 무자본 인수합병(M&A) 했다는 의혹을 받는 ‘해덕파워웨이’의 사외 이사로 일했다. 또 옵티머스의 대주주였는데 이 사실을 숨긴 채 지난해 10월부터 올 6월까지 청와대 민정수석실에서 근무했다는 의혹도 받는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