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황형 흑자' 일본, 식료품은 한국에 '적자'

조선비즈
  • 이용성 기자
    입력 2020.10.19 11:23

    일본이 지난 9월에 수출보다 수입이 더 큰 폭으로 감소한 데 따른 '불황형' 무역흑자를 이어갔다고 로이터 통신과 파이낸셜타임스 등 주요 외신이 19일 보도했다.

    일본 나고야 항구에서 선적을 기다리는 자동차들. /트위터 캡처
    외신 보도를 종합하면, 일본 재무성은 올 9월 한 달간 수출이 작년 동기와 비교해 4.9% 감소한 6조551억엔, 수입은 17.2% 줄어든 5조3801억엔을 기록해 6천750억엔의 무역수지 흑자를 기록했다. 일본의 무역흑자는 지난 7월 이후 3개월째다.

    하지만 수출이 22개월째, 수입은 17개월째 줄어 무역 규모 자체가 작아지는 추세가 이어졌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영향이 본격화한 지난 4월 이후 6개월간 기준으로는 수출이 19.2% 감소한 30조9114억엔, 수입은 18.1% 줄어든 32조262억엔으로 집계돼 1조1148억엔의 적자를 기록했다.

    한국과의 교역에서는 9월 한 달간 수출이 1.1% 떨어진 3987억엔, 수입은 8.4% 빠진 2302억엔을 기록해 작년 동기보다 10.9% 많은 1686억엔의 흑자를 냈다. 주류가 포함된 식료품의 한국 수출액은 49.3% 증가한 26억엔 규모였다.

    반면에 한국에서의 수입액은 육류(116.7%↑), 곡물류(40.2%↑), 과실(49.0%↑)이 크게 늘고 구성비가 큰 어패류(10.3%↓)가 줄면서 전체적으로 6.5% 감소한 202억엔으로 집계됐다.

    이에 따라 식료품 부문에서는 일본이 한국을 상대로 176억엔의 무역적자를 기록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