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드림타워 리조트, 객실·조리부문 신규 직원 200명 첫 출근

조선비즈
  • 백윤미 기자
    입력 2020.10.19 11:01

    롯데관광개발은 제주 드림타워 복합리조트 신규 채용이 본격 가시화되고 있다고 19일 밝혔다.

    제주 드림타워 복합리조트 신규 채용 직원들이 출근을 시작했다. /롯데관광개발 제공
    롯데관광개발에 따르면 지난달 말 입사통보를 받은 신규 직원 200여명은 이날부터 제주 한라대학교 금호세계교육관으로 첫 출근을 시작했다. 지난해 6월 드림타워 인근에 임시 사무실을 마련한 이후 경력 직원들을 채용해왔지만 신규 직원을 대규모로 채용하기는 이번이 처음이다.

    신규 직원들은 오는 26일 800명, 11월에는 700명이 추가로 출근할 예정이다.

    이들 중에는 제주고와 한림공고 등 특성화고 출신 23명과 함께 도내 중장년 및 경력 단절 여성 23명도 포함돼있다.

    이번에 출근한 직원들은 객실과 식음·조리 부문의 경력 및 신입 직원들로 회사소개 오리엔테이션을 시작으로 실무교육 및 트라이얼 런(Trial Run) 등 4단계의 교육과정을 밟게 된다.

    사회적 거리 두기를 위해 온라인으로 진행된 첫날 오리엔테이션에서는 제주 드림타워 복합리조트에 대한 소개, 그랜드 하얏트 호텔 브랜드 교육 및 법정 필수 교육을 시작으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시대 행동수칙 등을 교육한다.

    부문별 실무교육에서는 각 부서의 전담 트레이너로들부터 업무와 관련된 지식 전반에 대해 집중적으로 교육받으며, 직무수행에 필요한 시스템 교육도 함께 받는다.

    이후 본인이 근무할 부서의 매니저들과 실습형 교육을 반복적으로 학습하면서 서비스 능력을 향상하게 된다.

    마지막으로 트라이얼 런(Trial Run) 단계에서는 실제 오픈 상황과 동일하게 다양한 시나리오를 연습하며 오픈을 준비하게 된다.

    객실부문에 신입 직원으로 입사한 제주 출신의 김진녕씨(29)는 "코로나19 때문에 걱정이 많았는데 좋은 일자리를 갖게 돼 정말 기쁘다"면서 "드림타워가 제주도를 대표하는 관광명소로 발전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