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 CGV, 상영관 30% 줄인다… 코로나19 위기 자구책

조선비즈
  • 이선목 기자
    입력 2020.10.19 10:37

    CJ CGV는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에 따른 타격에 대응해 극단의 자구책을 실행한다고 19일 밝혔다. 자구책에는 높은 고정비 구조를 탈피하기 위한 임차료 인하 및 상영관 감축, 탄력 운영제 실시, 비효율 사업에 대한 재검토 등 운영 전반에 관한 내용이 포함됐다.

    CJ CGV는 매출이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70% 가까이 하락한 가운데 우선 3년내에 119개 전국 직영점 중 35~40개 가량을 줄이기로 했다. 이는 직영점 전체의 약 30%에 해당하는 수치로, 단계적으로 줄여나간다는 방침이다.

    CJ CGV 로고. /CJ CGV 제공
    먼저 운영상 어려움이 큰 지점부터 임대인들과 임차료 감면 협상 및 법적 대응에 나설 예정이다. 특히 손실이 큰 지점에 대해서는 영업 중단 및 불가피한 경우 폐점까지도 고려하고 있다.

    이미 임대차 계약에 의해 개점을 앞두고 있는 신규 지점이라도 특별한 사유가 없는 한 최대한 뒤로 미루거나 개점 자체를 원점에서 재검토하기로 했다. 이에 따라 내년초까지 계획된 상당 수의 상영관 개장이 미뤄질 것으로 예상된다. 추가적인 신규 점포 개발 역시 전면 중단된다.

    기존 상영관 운영은 영화 라인업과 예상 관객 규모에 따라 보다 탄력적인 방식을 도입한다. 국내와 할리우드 대작 영화들이 개봉을 연기한데 따른 것이다. 관객이 줄어드는 주중에는 상영회차를 대거 줄여 운영의 효율성을 높일 방침이다. 주중 관람객이 현저히 줄어드는 일부 상영관의 경우에는 주중 운영을 하지 않고, 주말에만 문을 여는 방안도 고려하고 있다.

    CJ CGV가 상영관 감축, 신규 출점 중단, 탄력 운영 등에 주안점을 둔 것은 코로나19 이후 관객이 급감했지만 임차료 부담은 지속적으로 커지고 있기 때문이다. 실제로 CJ CGV는 지난 상반기 각 지점별로 임차료 지급을 유예하고, 건물주들과 임차료 인하 협의를 진행했으나, 큰 진전이 없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국내 코로나19 재확산으로 관객 회복세가 급격하게 꺽이고, 3분기 실적도 당초 기대보다 크게 밑돌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앞서 CJ CGV는 상반기 35개 지점에 대한 일시 영업정지, 임원 연봉 반납, 임직원 휴업/휴직, 희망 퇴직 등 여러 자구책을 실행했다. 또한 유상증자를 비롯해 해외 법인 지분 매각, 국내외 비수익 자산 매각 등을 통해 유동성 확보에 주력한 바 있다.

    코로나19 장기화로 전세계 영화시장의 침체가 내년 하반기까지 이어질 수 있다는 전망이 지배적인 상황에서 CJ CGV는 비용 절감과 신규 투자에 대한 전면 재검토를 통해 더욱 강력한 운영 효율화 작업에도 착수한다.

    앞으로 CJ CGV는 선택과 집중 전략을 통해 추가 자산 매각 등 비용 절감 및 유동성 확보에 더욱 힘쓸 방침이다. 투자의 우선 순위도 새로 정해 점포 개발 등에 소요되는 신규 투자는 모두 줄이기로 했다. 다만,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 언택트 등 미래를 대비한 투자는 이어간다는 방침이다. 아울러 코로나19로 인한 매출 부진을 이유로 오는 26일부터 관람료를 1000~2000원 인상하기로 했다.

    CJ CGV(079160)관계자는 "상반기 이미 비상경영체제를 선포하고 허리띠를 졸라맸지만, 코로나 사태가 장기화하면서 이미 많은 한국영화 및 할리우드 대작들이 개봉을 미루고 불확실성은 증폭됐다"며 "최악의 상황이 오더라도 이겨낼 수 있는 기업 체질 개선과 함께 생존을 위해 뼈를 깎는 각오 하에 상황에 따라서는 더욱 강력한 자구책도 마련해 나갈 것"이라고 했다.

    관련기사를 더 보시려면,

    코로나19 여파에… CGV, 26일부터 관람료 인상 윤희훈 기자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