쏘카, 온라인 플랫폼 ‘캐스팅’으로 중고차 사업 진출

조선비즈
  • 황민규 기자
    입력 2020.10.19 08:42 | 수정 2020.10.19 10:39

    모빌리티 플랫폼 쏘카가 온라인 중고차 플랫폼 ‘캐스팅’을 선보이며 중고차 판매 사업을 시작한다고 19일 밝혔다.

    이번에 쏘카가 론칭한 ‘캐스팅’은 마음에 드는 차를 미리 타보고 직접 검증한 후 구매할 수 있는 온라인 중고차 플랫폼이다. 쏘카 애플리케이션에 ‘캐스팅’ 메뉴가 새롭게 추가되는 형태로 이날 오후 2시부터 서비스를 시작한다. 쏘카가 카셰어링으로 직접 관리하고 운영해온 중고차가 대상이다.

    온라인 중고차 플랫폼 '캐스팅'. /쏘카 제공
    쏘카는 우선 투싼(2017년식·1100만원대부터)과 스포티지(2017년식·1100만원대부터), 아반떼 (2016년식·590만원대부터) 등 준중형 SUV·세단 3종을 판매하고 점차 판매 차종과 차량을 확대할 계획이다.

    쏘카는 "차량 운영 데이터로 품질을 평가, 분석해 판매 제품을 엄격하게 선별했고 전문 차량 공업사의 품질 검사와 개선 작업을 마쳤다"며 "유통 과정을 최소화한 만큼 차량 가격은 시장가보다 평균 10% 이상 저렴하다"고 설명했다.

    차량을 24시간 또는 48시간 미리 타볼 수 있는 '타보기' 서비스도 제공된다. 이용료는 아반떼 기준 24시간 13만원, 48시간 18만원으로 보험료와 주행요금 등이 포함된 금액이다. 결제한 타보기 이용료는 구매 시 최종 가격에서 할인된다.

    관련기사를 더 보시려면,

    현대차 들어온다는 소식에 분주한 중고차 업계 민서연 기자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