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6000원 싸게 보세요”… 정부, 중단했던 ‘소비쿠폰’ 다시 배포

조선비즈
  • 박소정 기자
    입력 2020.10.18 17:16

    정부가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중단됐던 ‘소비 할인권’ 배포를 다시 시작한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는 그동안 사회적 거리두기 강화에 따라 피해가 컸던 업종을 지원하고 서민 경제를 회복하기 위해 공연·영화·체육 분야의 소비 할인권 지원 사업을 재개한다고 밝혔다. 모든 분야의 소비 할인권 지원을 한꺼번에 다시 시작하기보다는 방역 측면에서 안전하고 관리 가능한 이들 분야부터 단계적으로 시작한다는 방침이다.

    연합뉴스
    당초 정부는 지난 8월부터 소비 할인권과 각종 관광 이벤트, 소비 행사를 연달아 진행하려고 했었다. 코로나19로 피해를 본 음식·숙박·문화 산업 등에 1조원 상당 소비 진작을 일으키려는 목표에서였다. 그런데 8·15 광복절 집회 이후 코로나19가 수도권을 중심으로 다시 확산하면서 계획은 무산됐다.

    정부에 따르면, 박물관에서는 오는 22일부터 온라인 예매 시 1인 5매, 최대 3000원까지 40%를 할인해준다. 미술 전시는 온라인 예매(1인 4매 한도)와 현장 구매(월 1인 6매 한도) 모두 1000~3000원 할인 혜택을 받을 수 있다.

    공연도 같은날부터 네이버N예약·멜론티켓·옥션티켓·인터파크티켓·예스24티켓·티켓링크·하나티켓·SK플래닛 등 온라인 예매처를 통해 예매하면 1인당 8000원을 할인해준다. 예매한 티켓은 오는 24일부터 사용할 수 있고, 1인 4매로 한정된다.

    영화는 오는 28일부터 할인 혜택이 적용된다. 각 영화관 온라인 예매처를 통해 예매하면 1인당 6000원씩 할인된다. 1인 2매까지 예매 가능하고 오는 30일부터 사용 가능하다. 체육 시설의 경우, 카드사별 당첨자가 다음달 2일부터 30일까지 8만원 이상을 사용하면 3만원을 환급해주는 방식으로 지원된다.

    정부는 할인권 적용 시설 사업자에게 인원 제한·마스크 착용·방역 소독 등 핵심 방역수칙 준수 의무를 부과하고, 소비자에게도 방역수칙 준수에 동의하는 경우에만 할인권을 발급해주는 등 방역 관리를 하기로 했다. 또 영화관과 실내 체육시설에는 방역 물품을 지원하고 22일부터 영화관·공연장·실내체육시설을 대상으로 방역 점검에 나선다. 공연장 방역 지킴이 450명 등 인력 지원도 한다.

    다만 숙박·여행·외식 등 3개 분야는 방역 측면에서 여전히 위험하다고 판단해 이번 소비 할인권 배포 대상에 포함시키지 않았다. 정부는 향후 코로나19 확산 상황을 고려해 이들 분야의 소비 할인권 재개시기도 검토할 계획이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