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T, 국내 대기업 최초 유튜브 구독자 100만명 돌파

조선비즈
  • 황민규 기자
    입력 2020.10.18 09:49

    SK텔레콤은 자사 유튜브 채널 구독자 수가 국내 대기업 중 최초로 100만명을 돌파했다고 18일 밝혔다.

    SK텔레콤은 지난 2011년 공식 채널을 개설한지 10년만에 100만 구독자를 달성했다. 최근 2년간의 성장세가 눈부시다. 지난 2018년 12월 말 24만명이었던 구독자 수 규모는 약 4배 급성장했다.

    SK텔레콤 제공
    SK텔레콤은 유튜브 세대를 겨냥해 다양한 전문 분야의 유튜버와 협업하고 사내 유튜브 크리에이터를 선발 및 육성하는 등 다양한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또 사회적 가치 창출, 채용 정보 등 고객 관심이 높은 주제에 대해 그들의 눈높이에 맞춰 제작한 다양한 콘텐츠를 선보이고 있다.

    SK텔레콤은 이번 구독자 100만 돌파를 맞아 지금까지의 운영 결과를 점검하고 향후 운영 방향과 비전을 수립하기 위해 지난달 18일부터 21일까지 유튜브를 시청하는 20-50대 전국 남녀 700명을 대상으로 설문 조사도 시행했다.

    조사 결과 기업 유튜브 채널을 구독하는 주된 이유는 정보 획득이며, 시청자들은 기업 콘텐츠를 통해 기업에 대한 호감도가 높아진다고 응답했다. SK텔레콤은 지난 4월부터 'feat.크리에이터'라는 코너를 개설해 '공돌이 용달', ‘디지털 문화 심리학자 이승윤 교수’ 등 각 분야 전문가 및 인기 유튜버와 협업한 콘텐츠를 선보이고 있다.

    SK텔레콤 유튜브 채널의 누적 조회수는 약 8억3200만회로 전 국민이 16회씩 시청한 수준이다. 누적 시청 시간은 1136만 시간, 누적 좋아요 수는 178만 개에 이른다. 유튜브 채널 주요 구독자는 18-24세 약 20%, 25-34세 약 18%로 20대 중심의 젊은 고객인 것으로 확인됐다. 이 중에서도 영상을 가장 오래 시청하는 구독자는 25-34세 남성인 것으로 나타났다.

    SK텔레콤 유튜브 채널에서 가장 많은 재생 횟수를 기록한 재생목록(동영상 꾸러미)은 '스마트폰 셀프 세팅 가이드'다. 스마트폰 유심(USIM) 삽입 방법과 사진, 전화번호부, 애플리케이션 백업 방법 등으로 구성된 동영상 꾸러미다. 고객이 필요로 하는 정보를 고객 눈높이에 맞춰 제공한 것이 큰 호응을 받았다.

    송광현 SK텔레콤 PR2실장은 "고객의 눈높이에 맞춰 적극적으로 소통하기 위한 유튜브 전략이 국내 최초 100만 구독자 확보라는 쾌거로 이어진 것 같다"며 "앞으로도 고객과 소통하기 위해 고객 관점에서 기획한 다양한 콘텐츠를 선보일 것"이라고 말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