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주열 "리디노미네이션 계획 없어… 국회서 의견 수렴해야"

입력 2020.10.16 16:09 | 수정 2020.10.16 16:14

국감 단골질의 ‘리디노미네이션’ 등장… 한은, 원론적 입장 견지
고용안정 목적조항 추가 질의엔 "구체적 수단 마땅치 않아" 일축

한국은행 총재는 '리디노미네이션(화폐단위 변경)'에 대해 "추진할 계획이나 의사가 없다"고 일축했다.

이 총재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한은 국정감사에 출석해 "지금은 경제위기 상황이니 경제위기 극복에 집중한다는 것이 공식적 입장"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이주열 한은 총재가 16일 국회에서 열린 기획재정위원회의 한은 국정감사에서 질의에 답하고 있다./연합뉴스
이어 "리디노미네이션은 국회에서 의견 수렴 등 해서 결정할 사안이라고 본다. 지금 추진할 의사는 없다"고 덧붙였다.

화폐의 액면가치를 바꾸는 ‘리미노미네이션’은 16년여 전 수면 위로 떠오른 이후 한은 국감 때마다 등장하는 단골 질의 중 하나다. 편의성·화폐위상 증대 등이 주요 근거다. 이 총재는 그 때 마다 '필요성은 인정하지만 신중해야 한다'는 원론적인 답변을 제시하면서 정치권의 논의의 주체가 돼야 한다는 점을 강조했는데, 이번에도 같은 입장을 견지한 것으로 해석된다.

이날 한은 국감장에서는 한은의 역할 확대 방안 중 하나로 한은법상 목적조항에 고용안정을 추가해야 한다는 의견도 여러 차례 나왔다. 현재 한은의 양대 목적 조항인 물가안정, 금융안정에 고용안정까지 추가하자는 내용으로, 중앙은행의 역할 확대를 주장하는 취지에서 나왔다.

이 총재는 이에 대해 "고용 관련해서 우리가 구체적으로 행사할 수 있는 수단은 마땅치 않다. 이 수단을 달라고 요구드리기 어려울 만큼 없다"고 답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