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메디슨, 태아 선천성 심장질환 자동측정 솔루션 공개

조선비즈
  • 장윤서 기자
    입력 2020.10.16 15:19

    삼성메디슨 제공
    삼성메디슨은 16일부터 3일 동안 온라인으로 개최되는 ‘세계 산부인과 초음파학회(ISUOG)’의 제30회 연례 학술대회에 참가해 여성 생애 주기 전반에 필요한 초음파 검사와 진단 기능의 임상 유용성을 알린다.

    고위험군 산모의 검사와 태아의 이상 유무를 판별하는 조기진단 등 태아의 성장과 분만 방법 결정에 도움이 되는 초음파 자동 측정 기술이 주목받을 것으로 회사 측은 기대했다.

    삼성메디슨은 이 행사에서 온라인 가상 전시관을 통해 인공지능을 기반으로 차별화된 '인텔리전트 어시스트' 솔루션을 선보이고 이미지 표현 등에서 한단계 업그레이드된 프리미엄 초음파 진단기기 '헤라(HERA)' 시리즈를 소개한다.

    주목할만한 인텔리전트 어시스트 솔루션 가운데 하트어시스트는 선천성 심장 질환을 딥러닝 방식을 적용해 빠르고 정확하게 자동 측정해 주는 것으로 올 6월 의료영상분석장치 소프트웨어 2등급을 획득해 삼성메디슨 최초의 AI(인공지능) 의료기기로 허가 받았다.

    태아 성장을 반자동으로 측정해 주는 바이오메트리 어시스트는 태아의 머리 지름과 둘레, 복부 둘레, 넙적다리뼈 길이 등을 97~99%의 정확도로 0.5초 안에 측정할 수 있어 단순 반복적인 작업을 줄이고 일관된 측정값을 제공해 의료진들의 진료 프로세스를 간소화하는 데도 도움이 될 전망이다.

    레이버 어시스트는 의사가 내진 경험에만 의존하지 않아도 되도록 분만 진행 정보를 정량적으로 제공하고 평균 1.5초의 자동 측정이 가능해 의료진이 산모의 출산 방법을 객관적으로 결정할 수 있도록 도움을 준다.

    바이오메트리 어시스트와 레이버 어시스트 기능은 삼성이 개발한 진단 알고리즘에 인텔의 ‘OpenVINO'(개방형 시각 추론 및 신경망 최적화) 툴킷을 적용해 개발했다. 삼성메디슨은 기존 자사 장비보다 데이터 처리 속도가 4.7배가량 빨라졌다고 밝혔다.

    방원철 삼성메디슨 상품전략담당 상무는 "삼성의 차별화된 인텔리전트 어시스트 솔루션은 의료진의 불필요한 업무 부담을 줄이고 진단에만 집중하도록 돕는다" 며 "앞으로도 인공지능 기반의 다양한 초음파 진단 솔루션들을 적극적으로 선보일 것"이라고 말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