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험硏 “내년 수입보험료 생보 0.4% 감소, 손보 4% 증가 전망”

조선비즈
  • 이상빈 기자
    입력 2020.10.16 11:00

    보험연구원은 내년 퇴직연금을 제외한 보험산업 수입보험료가 1.7% 확대될 것으로 전망했다. 생명보험은 0.4% 감소하고 손해보험은 4% 증가할 것으로 봤다.

    보험연구원은 16일 ‘2021년 보험산업 전망과 과제’ 세미나를 개최하고 이같이 밝혔다. 최근 단기 저축성 보험 판매 호조와 자동차보험 확대로 올해는 4.2% 증가하지만, 그 여파가 둔화돼 내년에는 전체 보험료 수입이 1.7% 성장에 그칠 것으로 예상했다.

    안철경 보험연구원장이 16일 서울 여의도 보험연구원에서 열린 ‘2021년 보험산업 전망과 과제 세미나’에서 개회사를 하고 있다. /보험연구원 제공
    퇴직연금을 제외한 생명보험 수입보험료는 올해 2.5% 증가하지만, 내년 0.4% 감소세로 전환돼 역성장할 것으로 전망했다. 일반 저축성보험과 변액 저축성보험의 감소세가 두드러질 것으로 봤는데, 일반 저축성보험의 경우 연금보험의 감소세가 지속되고 올해 저축보험 판매의 기저효과로 내년은 2.6% 감소할 것으로 봤다.

    변액 저축성보험은 계속보험료가 축소되면서 6.0% 감소할 전망이다. 저축 기능이 없는 순수 보장성보험은 소비심리가 악화되고 대면채널 영업환경 개선 지연, 판매규제 강화 등으로 2.9% 성장하는데 그칠 것으로 예상했다.

    손해보험의 경우 장기보장성보험 및 일반손해보험의 증가에도 불구하고, 저축보험 부진과 자동차보험 성장세 둔화로 전년 대비 4% 증가할 것으로 봤다.

    보험연구원은 퇴직연금을 포함하는 경우 내년 전체 수입보험료가 4% 증가할 것으로 전망했다. 퇴직연금 보험료는 생명보험과 손해보험 각각 17.6%, 8.4% 증가할 것으로 봤는데, 생명보험의 경우 DB형 퇴직연금 사외적립비율 확대 효과가 크고, 손해보험은 계속보험료 중심으로 성장할 것으로 예상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