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주택 상위10명 평균 560가구 보유… 최다주택 보유자는?

조선비즈
  • 유병훈 기자
    입력 2020.10.16 09:42

    국내에서 주택을 가장 많이 보유한 사람은 모두 1806가구를 가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연합뉴스
    16일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박상혁 의원이 통계청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지난 2018년 기준 국내에서 주택이 가장 많은 집주인은 총 1806가구를 소유 중인 A씨였다.

    A씨는 2016년 1246가구를 소유하다 2017년에 200여채, 2018년에 300여채를 추가로 사들였다.

    2018년 기준 다주택자 상위 10명의 1인당 평균 보유량은 560가구로 집계됐다. 이들이 가진 주택은 총 5598가구였고, A씨를 포함해 주택을 500가구 이상 소유한 이는 5명이었다. 이는 지난 2017년 다주택자 상위 10명의 1인당 평균 보유량 492가구 보다 대폭 늘어난 수치다.

    지자체별로는 서울 강남·서초·송파 등 강남3구 집주인의 20.2%가 2주택 이상 다주택자로 나타났다. 다주택자 전국(15.6%) 비율과 서울(15.8%) 비율을 모두 웃도는 수치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