감정원·KB리브온 부동산 통계 격차, 이명박정부 당시의 38배…"뭘 믿어야 하나"

조선비즈
  • 유병훈 기자
    입력 2020.10.15 14:49

    문재인 정부에서 한국감정원과 KB리브온과의 부동산 통계 격차가 이명박 정부때보다 38배나 차이가 나는 것으로 나타났다.

    연합뉴스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국민의힘 송언석 의원이 15일 한국감정원과 KB국민은행 리브온의 부동산 통계인 아파트 매매가격지수를 비교 분석한 결과, 문재인 정부 출범 이후 두 기관의 통계 간 격차가 이명박 정부의 38배에 달하는 것으로 드러났다.

    송언석 의원이 분석한 바에 따르면, 이명박 대통령 임기 기간 감정원과 KB국민은행의 서울 아파트 매매가격지수는 각각 4.1%(89.7에서 86.0), 4.5%(91.1에서 87.0) 줄어들어 두 기관의 통계 간 격차는 0.4%포인트였다. 박근혜 대통령 임기 기간에도 두 기관의 매매가격지수가 감정원 12.5%(85.8에서 96.6), KB리브온 10.4%(86.8에서 95.8) 올라 증감률 격차는 2.1%포인트로 나타났다.

    그러나 문재인 정부 출범 이후, 두 기관의 서울 아파트 매매가격지수 증감률은 차이가 확연히 커졌다.

    문 대통령이 취임한 지난 2017년 5월부터 2020년 8월까지 한국감정원의 서울 아파트 매매가격지수는 15.7%(97.3에서 112.6) 올랐지만, KB국민은행의 서울 아파트 매매가격지수는 이의 2배에 달하는 30.9%(96.1에서 125.8) 증가해 두 기관 간 격차가 15.2%포인트에 달했다. 통계 격차가 이명박 정부와 비교했을 때 38배, 박근혜 정부와 비교했을 때 7배 벌어진 것이다.

    송 의원은 "감정원의 서울 아파트 평균매매가격 통계를 분석한 결과 2012년 이후 1번의 표본재설계와 6번의 표본보정 등 총 7번의 수정이 이뤄졌는데, 이 중 3번이 현정부에서 진행됐다"며 "부동산 통계가 시장에 미치는 영향이 큰 만큼 표본 공개 등을 통해 국가승인통계의 투명성을 높이고 국민의 신뢰를 확보해야 한다"고 말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