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월 시중은행 대출 연체율 0.38%로 소폭 상승(종합)

조선비즈
  • 박소정 기자
    입력 2020.10.15 12:00 | 수정 2020.10.15 16:04

    8월말 기준 국내 은행의 대출 연체율이 소폭 상승했다. 15일 금융감독원이 발표한 ‘2020년 8월말 국내은행의 원화대출 연체율 현황’에 따르면, 8월말 기준 국내은행의 원화대출 연체율(1개월 이상 원리금 연체기준)은 0.38%로 전월말(0.36%) 대비 0.02%포인트(P) 올랐다.

    8월 중 은행들의 신규 연체 발생규모는 1조1000억원으로 전월보다 2000억원 줄었고, 연체채권 정리 규모는 6000억원으로 1000억원 줄었다.

    기업대출·가계대출 등 모든 차주가 소폭 상승세를 보였다. 기업대출 연체율은 0.47%로 전월말(0.44%) 대비 0.03%P 올랐다. 기업대출 중 대기업대출은 전월말과 유사한 0.29%를 보였고, 중소기업대출은 0.03%P 상승한 0.51%를 기록했다. 중소기업 중 중소법인 연체율은 0.67%로 전월말 대비 0.05%P 상승했고, 개인사업자대출 연체율은 0.02%P 오른 0.32%를 보였다.

    가계대출 연체율은 0.27%로 전월말(0.26%) 대비 0.01%P 올랐다. 가계대출 중 주택담보대출 연체율은 전월말과 비슷한 0.18%를 보였고, 주택담보대출을 제외한 신용대출 등 가계대출 연체율은 0.48%로 전월말보다 0.03%P 상승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